이정후, 홈구장서 첫 홈런포… 8회엔 1타점 2루타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1 08: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이정후가 21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MLB 홈경기에서 1회 말 홈런을 친 후 홈플레이트를 밟고 있다. AP뉴시스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홈구장 오라클 파크에서 첫 홈런포를 가동했다.

이정후는 21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서 1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해 0-1로 뒤진 1회말 첫 타석에서 동점 홈런을 때렸다. 이정후는 애리조나 에이스인 우완 선발 투수 잭 갤런의 2구째 높은 속구(시속 149㎞)를 타격, 111m가량을 날아가는 1점 홈런을 남겼다. 이정후는 지난달 31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MLB 데뷔 홈런을 친 이후 21일 만에 시즌 2호 홈런을 기록했다.

이정후는 전날 휴식 차원에서 결장했고, 첫 타석에서 시원한 타격을 선보였다. 이정후는 특히 4월 8일 샌디에이고와 경기부터 11경기 연속 안타를 작성, 이 부문 역대 한국인 빅리거 데뷔 시즌 최장 기록을 경신했다. 이정후는 전날까지 10경기 연속 안타로 2015년 강정호(당시 피츠버그 파이리츠), 2016년 김현수(당시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함께 이 부문 공동 1위였다.

이정후는 2회에 2루수 땅볼, 4회 중견수 직선타, 6회 다시 2루수 땅볼에 그쳤으나 5-3으로 앞선 8회 또 안타를 추가했다. 이정후는 1사 2루에서 애리조나 구원 투수 미겔 카스트로의 변화구를 5개 연속 파울로 걷어낸 데 이어 2볼 2스트라이크 에서 9구째 바깥쪽 체인지업을 밀어쳐서 3루수 옆을 통과하는 2루타로 타점을 올렸다. 이정후는 후속 마이클 콘포토의 우전 적시타 때 홈으로 들어왔다.

이정후는 이날 5타수 2안타를 기록, 2타점과 2득점을 챙겼다. 또 3경기 연속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로 시즌 타율을 0.289(83타수 24안타)로 끌어올렸다. 샌프란시스코는 1회 말 1-1에서 윌머 플로레스의 희생플라이로 2-1로 역전한 데 이어 패트릭 베일리의 2루타로 1점을 추가했고, 3-3인 5회 베일리의 2점 홈런이 터지면서 승기를 잡았다. 샌프란시스코는 7-3으로 이겼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