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가왕’ 톱7, 서울 달궜다…1만 8000여명 관객과 호흡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2 11: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공연을 마친 현역가왕_톱7



‘현역가왕’ 전국투어 출발선을 성공적으로 끊었다.

지난 20, 21일 양일간 서울 KSPO DOME(구 체조경기장)에서 총 3회차에 걸쳐 ‘현역가왕’ 전국투어 콘서트의 첫 공연이 진행됐다. 약 1만 8000여명 이상의 관객이 모여 성황을 이뤘다.

이날 전국투어 콘서트는 전유진부터 마이진, 김다현, 린, 박혜신, 마리아, 별사랑까지 톱7이 함께 오프닝을 열었다. 이들은 ‘노래하며 춤추며’와 ‘못 찾겠다 꾀꼬리’로 신명나는 무대를 선사, 시작부터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어 ‘현역가왕’에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톱7의 솔로 무대를 비롯해 각기 다른 케미스트리를 느낄 수 있는 유닛 무대 또한 포인트였다. 톱7은 다채로운 세트리스트 속 풍성한 라이브와 화려한 퍼포먼스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짜릿한 전율까지 안겼다.

특히 톱7 외에도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현역가왕’의 또 다른 주인공 요요미와 조정민, 강혜연, 김양이 게스트로 등장해 열띤 환호를 받았다.

약 160분가량의 러닝타임을 꽉 채운 ‘현역가왕’ 톱7은 마지막까지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공연장을 휘저으며 관객과 호흡했다. 공연이 마무리됐음에도 끊임없는 앙코르 요청이 쇄도하자, 톱7 또한 무대로 화답했다.

한편 ‘현역가왕’ 전국투어는 오는 5월 4일 안양에서 두 번째 공연을 앞두고 있다. 더불어 창원, 광주, 부산, 전주, 인천, 포항, 대구 등 15개 도시에서 계속된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