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화표 혁신… “3년내 유망기업 M&A”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2 11: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포스코, 7대 미래 과제 발표

임원급여 최대 20% 반납 계획
철강제조 초격차 경쟁력 확보
매년 1조 이상 원가 절감키로
2차전지 소재사업 투자확대도


포스코그룹을 새롭게 이끌고 있는 장인화(사진) 회장이 유망 선도기업에 대한 인수·합병(M&A)을 3년 안에 단행하기로 했다. 포스코홀딩스의 현금성 자산만 7조 원에 육박해 과연 첫 M&A 대상이 누가 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포스코그룹은 경영층의 솔선수범의 일환으로 임원 급여를 최대 20% 반납하고, 주식보상제도 폐지도 검토한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코그룹은 22일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한 ‘7대 미래혁신 과제’ 및 그 세부 실행안을 발표했다. 이는 장 회장이 취임 이후 ‘포스코미래혁신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그룹이 당면한 주요 현안의 혁신 방안을 구체화한 것이다.

포스코그룹에 따르면 미래혁신을 위한 7가지 과제는 △철강경쟁력 재건 △2차전지 소재 시장가치에 부합하는 경쟁력 쟁취 및 혁신기술 선점 △사업회사 책임경영 체제 확립 및 신사업 발굴체계 다양화 △공정·투명한 거버넌스 혁신 △임직원 윤리의식 제고 및 준법경영 강화 △원칙 기반의 기업 책임 이행 △조직·인사쇄신 및 수평적 조직문화 구축 등이다.

포스코그룹은 우선 철강의 초격차 제조 경쟁력 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글로벌 공급 과잉과 경제 블록화 등으로 경영 여건이 불확실한 가운데 원가의 구조적 혁신을 추진하고 철강 설비도 효율화해 매년 1조 원 이상 원가 절감을 달성하기로 했다.

2차전지 소재 사업에선 미래 성장 가치가 높은 우량 자산에 대한 투자를 적극 단행한다. 이와 관련, 리튬과 니켈 등 핵심 원료 공장에 대한 조기 안정화에 나선다. 지난해 말 준공한 광석리튬 기반 2차전지용 수산화리튬공장인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은 이미 상업 생산을 시작했다. 연산 2만5000t 규모의 아르헨티나 염호리튬 1단계 공장은 올해 하반기 양산에 들어간다.

이 외에 생산성 향상을 유도하기 위해 기존 스마트팩토리는 인공지능(AI)과 로봇기술이 융합된 ‘인텔리전트 팩토리’로 개선한다. 전기로를 활용한 고급강 생산기술 개발과 수소환원제철 기술의 단계별 확대 등도 추진해 저탄소 시장 선점도 노린다. 핵심사업 이외의 일부 그룹 사업에 대해서는 구조 개편을 하고, 3년 내 유망 선도기업에 대한 M&A도 추진하기로 했다.

포스코그룹 관계자는 “그룹 핵심사업인 철강과 2차전지 소재의 본원 경쟁력을 강화해 글로벌 선도 소재기업의 위상을 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준영 기자 cjy324@munhwa.com
최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