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여의사한테 치료받아야 하나…남자 의사보다 사망률 낮아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3 12:40
  • 업데이트 2024-04-23 13: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 뱅크



환자들이 여자 의사에게 치료받았을 때 사망률이 남자 의사에게 치료받았을 때보다 낮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연구팀은 80만명의 병원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이러한 결과가 도출됐다고 밝혔다. 특히 연구팀은 여성 환자가 여의사에게 치료받으면 퇴원 후 30일 내 재입원할 가능성이 낮게 나타났다면서 여성에게 효과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차이는 남성 의사들이 여성 환자가 가진 질병의 심각성을 과소평가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연구팀은 여성 환자가 여의사에게 치료받았을 때 사망률이 8.15%였지만 남자 의사에게 치료받았을 때는 8.38%의 사망률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또 여의사의 치료를 받은 남성 환자가 퇴원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는 10.15%였지만 남자 의사의 치료를 받았을 때는 사망률이 10.23%로 소폭 높았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여의사의 치료를 받은 여성 환자의 30일 내 재입원율은 15.23%인 반면 남성 의사의 치료를 받은 여성의 30일 내 재입원율은 16.71%였다고 전했다.

쓰가와 유스케 UCLA 데이비드 게핀 의대 부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여성과 남성 의사들이 다르게 치료하며 치료 결과에 의미 있는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2016년부터 2019년 사이 미국 메디케어 보험 청구 자료를 기초로 했으며 대상이 된 환자 중 남성은 31만9800명, 여성은 45만8100명이었다. 이중 여성 의사의 치료를 받은 환자는 31%였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