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질은 ‘미정산’…비오, “前 소속사에서 정산 제대로 못받아” 라방서 심경 토로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4 09:19
  • 업데이트 2024-05-14 15: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라이브 방송 통해 심경을 밝힌 가수 비오



전 소속사와 정산금 문제로 법적 분쟁 중인 가수 비오(BE´O)가 라이브방송(라방)을 통해 처음으로 직접 입장을 밝혔다.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소속인 비오는 14일 자신의 SNS에서 라방을 진행, 그동안 밝히지 못했던 전 소속사와 문제를 털어놓았다. “이제는 더 이상 침묵하고 넘어가기엔 우리 회사(빅플래닛메이드엔터)에 미안해서 안되겠다”고 말문을 연 비오는 “저는 전 회사(페임어스엔터테인먼트)에서 정산을 제대로 못받고 있었다. 그 일 때문에 엄청나게 마음 고생을 오랫동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회사에 들어오고 나서 회사가 나서서 저를 위해 같이 싸워주셨다. 그렇게 하면서도 이 일을 신경쓰면 활동하는데 지장이 갈까봐 지급받지 못한 정산금을 미리 해주셨다”고 덧붙였다.

미정산 분쟁에 휩싸인 비오의 전 소속사 페임어스엔터테인먼트는 래퍼 산이가 대표를 맡고 있다. 산이는 13일 개인 계정을 통해 빅플래닛메이드엔터가 발송한 이메일을 캡처해 공개하고 “이래서 돈 있으면 다들 김앤장 쓰는구나”라고 언급하면서 정산금 분쟁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비오는 “별의 별 게 다 있어서 얘기를 다 못하겠지만 그런 문제들을 혼자 감당하려고 하다 보니까 저도 모르게 뭔가 과부하가 왔었나 보다. 많이 참아왔고 그러면서 음악을 하려다 보니까 더더욱 힘들었고 그랬다. 우리 회사에서 나를 위해 이렇게 전면에 나서서 싸워주는데 더 이상 내가 두 손 두 발 들고 뒤에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을 수만은 없겠다 생각했다”고 직접 입을 연 이유를 재차 설명했다.

또한 비오는 전 소속사 대표 산이가 13일 추가로 개인 계정에 CCTV 캡처본으로 보이는 사진과 함께 “차회장님, 떳떳한 사람은 건달을 회사에 보내지 않습니다”라는 문구를 적은 것에 대해 “제발 좀 상식적으로 했으면 좋겠다. 그냥 사람이 생각할 수 있는 상식선이라는 게 있지 않냐”며 강하게 반발했다.

빅플래닛메이드엔터는 산이 대표가 SNS에 올린 사진·글과 관련, “사진 속 인물은 건달이 아닌 당시 차가원 회장의 회사 직원이었다”며 산이 대표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22년 2월 비오와 전속 계약을 한 빅플래닛메이드엔터는 비오가 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전 소속사기 지급해야 할 미정산금에 대해 대신 지급한 동시에 법적 다툼을 대신 진행하고 있다. 빅플래닛메이드엔터와 페임어스엔터테인먼트는 오는 6월 1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첫 변론기일을 앞두고 있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