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문학상 작가 ‘단편소설의 거장’ 앨리스 먼로 별세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5 16: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AFP 연합뉴스

캐나다 최초의 노벨문학상 작가 앨리스 먼로가 별세했다. 향년 92세.

캐나다 현지 언론 글로브앤드메일은 지난 13일 먼로가 캐나다 온타리오주의 한 요양원에서 생을 마감했다고 14일 보도했다. 또한 먼로 가족의 말을 인용하며 먼로가 10여 년 간 치매를 앓아 왔다는 사실도 함께 전했다.

2013년 캐나다 작가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받은 먼로는 특히 단편소설의 거장으로 불리며 세계적인 명성을 떨쳤다. 그렇기에 단편소설에 천착한 작가로서 처음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는 기념비적 평가도 받는다. 당시 노벨상 선정위 측은 먼로가 19세기 러시아 극작가이자 단편의 대가 안톤 체호프의 명맥을 잇는 경지에 올랐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주요 작품으로는 ‘행복한 그림자의 춤’(1968), ‘미움, 우정, 구애, 사랑, 결혼’(2001), ‘런 어웨이’(2004) 등의 소설집이 있으며 소설 ‘곰이 산을 넘어오다’는 영화 ‘어웨이 프롬 허’(2006)로 각색돼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줄리 크리스티)를 배출했고, 또 다른 소설 ‘미움, 우정…’은 영화 ‘미워하고 사랑하고’(2013)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마지막 작품인 ‘디어 라이프’(2012)는 뉴욕타임스의 소설 부문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장상민 기자
장상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