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극우당, 총선 승리 반년 만에 연정 구성 합의…총리는 미정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6 11:4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헤이르트 빌더르스 네덜란드 자유당 대표. AP 연합뉴스

네덜란드 극우 정당이 총선 승리 반년 만에 연립정부 구성을 위한 합의에 도달했다. 마르크 뤼터 현 총리가 이끌던 직전 중도우파 성향 연정보다 한층 강경한 우익 정부가 탄생하는 셈이라고 외신은 평가했다.

극우 성향 자유당(PVV)의 헤이르트 빌더르스 대표는 15일(현지시간)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른 3개 우파 정당과 연정을 꾸리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정까지인 연정 협상 타결의 데드라인을 앞두고 수 시간에 걸친 마라톤협상 끝에 막판 타결된 것이다. 잠정 합의안이 확정되면 극우 PVV를 중심으로 자유민주당(VVD), 신사회계약당(NSC), 농민시민운동당(BBB) 등 3개 정당이 연정 파트너로 참여할 예정이다. 다만 차기 총리 지명자는 아직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고 빌더르스 대표는 전했다.

‘유럽판 트럼프’라고 불리는 빌더르스 대표가 이끄는 PVV는 지난해 총선에서 하원 150석 가운데 37석을 확보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후 하원의 과반인 76석 규모의 연정을 꾸리기 위해 총선에서 3, 4, 6위를 차지한 VVD(24석), NSC(20석), BBB(7석)와 협상을 벌여왔으나 연정 운영 방식과 주요 정책 추진 방향을 둘러싼 이견에 난항을 겪었다. 네덜란드는 분극화된 정치 지형 특성상 연정 구성 때마다 혼란이 되풀이됐다. 지난 2021년 총선 당시에는 연정 구성 합의까지 역대 최장인 299일이 걸렸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