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우원식 국회의장 선출에 “그게 당심이라고 봐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6 23: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총회에서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 당내 경선에서 승리한 우원식(왼쪽) 후보가 이재명(가운데) 당 대표로부터 축하 꽃다발을 받고 있다. 박윤슬 기자



당대표 연임과 관련해선 "깊이 생각할 단계 아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선출에서 우원식 의원이 추미애 당선자를 제친 데 대해 "당선자들의 판단이기 때문에 그게 당심이라고 봐야하지 않겠나"라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총회 뒤 기자들이 ‘당심이 추미애 당선자 쪽에 있다는 분석이 많았는데 결과가 다르게 나온 이유를 어떻게 보느냐’고 묻자 이같이 답하며 "어떤 후보도 국회의장 역할을 아주 훌륭하게, 국민의 뜻에 맞게 잘 수행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의장 선거 과정에서 이 대표의 의중에 반영됐다는 얘기도 있었다’는 질문에는 "저도 한 표"라고 답했다. 국회의장 선출 과정에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시선에 선을 그은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대표직 연임 관측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임기가 네 달 가까이 남았기 때문에 아직 그걸 깊이 생각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민주당은 국회에서 당선자 총회를 열어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선출을 위한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과반을 득표한 우 의원(5선 당선자)이 추 당선자(6선)를 꺾고 의장 후보로 당선됐다.

그동안 당내에서는 ‘명심’이 추 당선자를 향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에 이날 결과는 당내에서조차 이변으로 받아들여졌다. 특히 우 의원이 의장 후보에 당선됐다는 결과가 발표될 때 민주당 당선자 총회장은 의외라는 반응으로 술렁였다. 민주당 의원들은 기자들에게 "예상 못한 이변"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