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가서 운전대 잡은 취객 협박해 돈 뜯은 5명 구속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6 15:53
프린트
지적장애인 명의 대출·수급비 가로채기도


전주=박팔령 기자



유흥가에서 운전대를 잡은 취객만을 골라 협박하거나 지적 장애인을 대상으로 공갈 및 사기 범행을 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이 피해자들로부터 편취 한 금액만 2억 원에 이른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공동 공갈, 사기,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15명을 검거해 이 중 A (20대) 씨 등 5명을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A 씨 등은 지난해 8월부터 6개월간 지적장애인 4명에게 접근해 이들의 휴대전화와 개인정보를 이용해 대출받거나 기초수급비를 빼돌리는 등 1억 3000여만 원을 가로 챈 혐의다. 이들은 ‘여자친구를 소개해주겠다’거나 ‘대출받게 해주겠’다며 지적장애인과 친분을 쌓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 씨 등에게 지적장애인을 소개해 준 장애인 B 씨도 같은 혐의로 구속해 조사 중이다.

A 씨 등은 또 심야시간대에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등 유흥가 주변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대를 잡은 이들에게 접근해 경찰에 신고겠다고 협박하는 등 7명에게 6900여만 원을 갈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물색조, 추격조, 바람잡이 조 등으로 임무를 나눠 물색조가 유흥가에서 음주운전 차량을 확인하면 추격조가 뒤따라가 차를 세우고, 바람잡이가 경찰에 신고할 것처럼 협박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음주운전자가 약속한 금액을 전달하지 않자 10대들에게 폭력을 청부해 피해자를 폭행하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들이 지인 소개 등을 통해 만났으며, 편취한 돈은 주범인 5명이 대부분 생활비로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팔령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