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AFC 집행위원 당선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6 14: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뉴시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집행위원에 뽑혔다.

정 회장은 16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제34회 AFC 총회에서 집행위원에 당선됐다. 이번 선거에 단독 출마한 정 회장은 AFC 정관에 따라 투표 없이 추대로 선임을 확정했다. 현 AFC 집행위원의 임기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이며, 공석이 된 동아시아 지역 할당 집행위원으로 뽑힌 정 회장도 이 임기를 따른다.

AFC 집행위원회는 아시아 축구 최고 집행 기구로 각종 대회 개최지 선정 등 AFC 행정의 주요 의사결정을 한다. AFC 회장 1명과 부회장 5명, 국제축구연맹(FIFA) 평의회 위원 6명(여성 1인은 집행위원 겸직)에 더해 집행위원 18명까지 총 30명이 집행위원회를 구성한다.

축구협회는 "정 회장은 임기 동안 아시아축구의 방향성과 정책에 대한 목소리를 내고, 국제축구 무대에서 한국 축구의 영향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자평했다. 역시 이날 진행된 중앙아시아지역 할당 여성 집행위원 선거에서는 마찬가지로 단독 출마한 미고나 마흐마달리에바(타지키스탄) 위원이 뽑혔다.

정 회장은 AFC 집행위원 선임으로 국제무대에 복귀했다. 그는 지난해 2월 제33회 AFC 총회에서 열린 FIFA 평의회 위원 선거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그러나 지난해 6월 AFC 회장 직권으로 AFC 준집행위원 자격을 얻었고, 이번에 정식으로 동아시아 지역에 단독 출마해 당선됐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