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크의 WNBA 데뷔전, 미국서 230만명이 봤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6 14: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WNBA 인디애나 피버의 케이틀린 클라크(오른쪽)가 15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언캐스빌의 모히건 선 아레나에서 열린 코네티컷 선과 경기에서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AP뉴시스



케이틀린 클라크(인디애나 피버)가 뜨거운 관심 속에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데뷔전을 치렀다.

클라크는 15일(한국시간) 코네티컷 선과 2024시즌 정규리그 데뷔전에서 20점을 넣었으나 팀은 71-92로 크게 졌다. 클라크는 실책을 10개나 기록했다. 하지만 이 경기는 무려 230만명이 TV 중계를 통해 지켜봤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6일 "클라크의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데뷔전의 TV 중계 시청자 수는 230만명으로 집계됐다"며 "2001년 이후 23년 만에 최다 기록"이라고 보도했다.

클라크의 WNBA 정규리그 데뷔전은 2001년 LA 스파크스와 휴스턴 코메츠 전의 245만명 이후 미국 내 WNBA 경기 최다 시청자 수 기록을 세웠다. ESPN이 중계한 WNBA 경기 중 역대 최다 시청자 기록을 화끈하게 갈아치웠다. ESPN이 중계했던 종전 WNBA 최다 시청자는 2004년 피닉스와 새크라멘토 경기의 143만명이다.

클라크는 최근 2년 연속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여자농구 디비전1 토너먼트에서 아이오와대를 준우승으로 이끈 미국 여자농구의 차세대 슈퍼스타다. 미국프로농구(NBA) 스타인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유사한 경기력으로 미국 전역의 큰 인기를 얻고 있다. WNBA 데뷔를 앞두고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와 8년, 2800만 달러(약 383억 원)이 후원 계약을 맺는 등 최근 전 세계 여성 스포츠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선수다.

오해원 기자
오해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