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로 연주하는 듯… 레고 2만개로 되살아난 종묘제례악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6 12: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서울 종로구 종묘에서 열린 향대청 재개관 행사를 통해 공개된 콜린 진 작가의 ‘레고 오향친제반차도’. 문호남 기자



‘레고 오향친제반차도’공개
악대·무용수 등 모습 생생


인류무형유산인 종묘제례악의 풍경을 지난해 레고 블록으로 재현해 화제를 모았던 콜린 진 작가가 이번엔 문무백관이 늘어선 종묘제례 의식을 상세히 그린 ‘오향친제반차도(五享親祭班次圖)’를 2만 개의 레고 블록으로 입체화했다.

17일 국가유산청으로 재출범하는 문화재청은 개청을 기념해 서울 종로구 종묘 ‘향대청’ 전시관의 새 단장을 마치고 ‘레고 오향친제반차도’ 등을 공개한다고 16일 밝혔다. 종묘 향대청은 종묘제례 때 사용하는 향과 축문, 폐백을 보관하고 제례를 진행하는 제관들이 대기하던 공간이다. 종묘제례악은 집사악사가 ‘드오’라고 외치고 휘(麾)라는 깃발을 들어올리면 음악을 시작하고, ‘지오’라 외치고 깃발을 눕히면 음악을 멈춘다. 이에 맞춰 향대청 재개관 전시도 그림책, 영상 등을 통해 종묘의 핵심인 신주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표현한 ‘드오’실과 종묘제례를 소개하고 ‘레고 오향친제반차도’를 전시하는 ‘지오’실로 구성됐다. 콜린 진 작가는 왕과 왕세자, 제관들, 종묘제례악을 연행하는 악대와 무용수, 제례를 참관하는 문무관원 등 209명의 인물, 26종의 악기를 레고 블록으로 섬세하게 표현했다.

또한 조선시대 종묘 관리를 담당했던 종묘서(宗廟署)가 있던 건물이자 제례를 지내러 온 국왕이 선왕을 추모하며 남긴 글을 현판으로 만들어 걸어두기도 했던 장소인 망묘루 내부도 특별히 공개된다. 이곳에서는 조선시대 종묘서부터 오늘날의 궁능유적본부 종묘관리소에 이르기까지 종묘를 가꾸고 관리하는 유산관리자들의 이야기가 영상 등으로 꾸려졌다. 망묘루 특별 공개는 6월 30일까지 계속된다.

장상민 기자 joseph0321@munhwa.com
장상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