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UCL 못간다…맨시티, 홀란 멀티골로 2-0 승리 EPL 선두로

  • 연합뉴스
  • 입력 2024-05-16 06: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르테가에게 막히는 손흥민의 슈팅[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 5위·유로파행 확정…손흥민은 막판 결정적 동점골 기회 놓쳐
맨시티, 2위 아스널에 승점 2 앞서…치열한 우승 경쟁 결판은 최종라운드서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에 패해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이 불발됐다.

토트넘의 손흥민은 경기 막판 결정적인 동점골 기회를 놓쳐 아쉬움을 삼켰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순연경기에서 엘링 홀란이 후반에 멀티골을 터뜨린 맨시티에 0-2로 졌다.

이로써 토트넘은 2022-2023시즌에 이은 2년 만의 UCL 진출이 무산됐다. 토트넘은 2024-2025시즌 유로파리그에서 경쟁한다.

리그가 한 경기만을 남겨놓은 가운데 UCL 진출 마지노선인 4위(승점 68) 애스턴 빌라와 5위(승점 63) 토트넘의 격차가 승점 5로 벌어져 양 팀의 순위가 그대로 확정됐다.

아스널(승점 86)과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치는 맨시티는 승점 3을 쌓으며 선두(승점 88)로 뛰어올랐다.

맨시티는 2위 아스널보다 승점 2 앞선 유리한 고지에서 최종 라운드를 맞이한다.

맨시티는 9위(승점 52)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아스널은 15위(승점 40) 에버턴을 상대로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UCL 진출을 향한 실낱같은 희망을 현실화하려는 토트넘과 리그 4연패로 향하는 유리한 고지에 오르려는 맨시티는 서로에게 좀처럼 슈팅 기회를 내주지 않는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균열은 후반 6분에야 생겼다.

케빈 더브라위너가 오른쪽에서 넘긴 땅볼 크로스를 홀란이 문전에서 오른발로 마무리해 1-0을 만들었다.

토트넘 수비라인을 간발의 차로 뚫어낸 더브라위너의 영리한 움직임이 돋보인 골 장면이었다.

홀란은 리그 26호 골을 신고하며 득점 랭킹 1위 자리를 더욱 굳혔다. 2위(21골) 콜 팔머와 격차는 5골로 벌어졌다.

토트넘은 동점골 사냥에 나섰으나 교체 투입된 골키퍼 슈테판 오르테가의 벽을 넘지 못했다.

맨시티는 뇌진탕 우려에 주전 골키퍼 에데르송을 오르테가로 후반 24분 교체했는데 이게 ‘신의 한 수’였다.

후반 27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힘들게 수비를 벗기고 골대 오른쪽 사각에서 땅볼 슈팅을 날린 것이 골키퍼 슈테판 오르테가의 다리에 걸려 아쉬움을 삼켰다.

쿨루셰브스키는 후반 35분에도 골대 오른쪽에서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슈팅이 다시 한번 오르테가에게 막혔다.

후반 41분 손흥민이 맞이한 결정적인 득점 기회도 오르테가에게 막혔다.

손흥민은 상대 수비 실수와 빠른 발로 만들어낸 일대일 상황에서 낮은 슈팅을 날렸는데, 이게 오르테가의 발에 걸렸다.

오르테가 덕에 토트넘의 매서운 공격을 막아낸 맨시티는 후반 46분 홀란의 페널티킥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앞서 토트넘 수비수 페드로 포로가 맨시티 공격수 제레미 도쿠의 발을 거는 파울을 범했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