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한 시즌만에 뮌헨 방출설 “판매 불가 대상 아냐”

  • 뉴시스
  • 입력 2024-05-16 06:52
  • 업데이트 2024-05-16 06: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뮌헨=AP/뉴시스] 바이에른 뮌헨의 김민재(오른쪽)가 12일(현지시각)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3-24 분데스리가 33라운드 볼프스부르크와 경기 중 공을 다투고 있다. 선발 출전한 김민재는 발목 통증을 느끼며 후반 27분 교체됐고 뮌헨은 2-0으로 승리했다. 2024.05.13.



투헬 감독 잔류 가능성도 영향

축구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가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에서 방출될 수 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독일 매체 TZ는 15일(한국시각) “뮌헨은 변화가 임박했다. 지난해 여름에 합류한 선수도 작별할 수 있다”며 전했다.

이어 “뮌헨과 관련된 소문 중 놀라운 이름이 나왔다. 최우선 매각 후보들이 결정된 가운데 놀랍게도 김민재 이름이 목록에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민재는 곧바로 뮌헨 주전을 꿰찼고 겨울 휴식기 전까지 2경기만 결장했다. 하지만 그는 결정적인 순간에 뒤처졌고, 마타이스 더리흐트와 에릭 다이어가 토마스 투헬 감독 신뢰를 얻었다”고 강조했다.

“김민재는 더 이상 판매 불가 자원으로 간주되지 않는다”고 밝힌 TZ는 다요 우파메카노와 킹슬리 코망도 뮌헨에서 방출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앞서 이 매체는 “최근 나폴리(이탈리아)가 김민재 복귀에 관심이 있다는 소식이 나왔다. 뮌헨은 이적료가 5000만 유로(약 731억원)에 달하면 김민재를 매각할 의향이 있다”고도 주장했다.

김민재는 지난해 여름 독일 명문 뮌헨과 계약을 체결했다. 센터백 더리흐트와 우파메카노에게 가중된 부담을 덜어줄 선수로 기대를 받았다.

꾸준히 중용됐던 김민재는 올해 초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이후 위기에 봉착했다. 중요한 순간 치명적인 실수를 저질렀고, 임대생 다이어에게 밀리기까지 했다.

특히 김민재는 레알 마드리드와의 2023~20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1차전 홈 경기에서 두 차례 실점 빌미를 제공하며 비판에 시달렸다.

경기 종료 후 투헬 감독은 “김민재는 너무 탐욕스럽게 수비했다. 공에 대한 압박이 너무 없다”며 공개적으로 아쉬움을 드러냈다.

시즌 종료 이후 작별이 확정됐던 투헬 감독이 잔류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주전에서 밀린 김민재가 방출될 수 있다는 루머가 돈다.

한편 뮌헨은 오는 18일 독일 바덴뷔르템베르크주 진스하임의 프리제로 아레나에서 호펜하임과 2023~2024시즌 분데스리가 34라운드 최종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김민재는 호펜하임전을 끝으로 시즌을 마무리하지만, 지난 라운드 볼프스부르크와의 홈 경기에서 발목 부상을 당해 출전 여부는 불투명하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