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인구 절반이 이번 봄, 송파구 석촌호수 찾았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7 08: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일대에서 펼쳐진 호수벚꽃축제를 즐기를 상춘객들. 송파구청 제공



재미와 낭만 찾아 505만 명 방문
지난 4월 ‘호수벚꽃축제’ 포함 개화기 19일간 260만 명 석촌호수 찾아
5월 석촌호수에 뜬 ‘라프라스&피카츄’ 보기 위해 245만 명 방문
석촌호수 방문객 505만 명, 서울 인구의 절반…인근 상권 방문객 30~45% 증가
송파구, MZ세대 중심 서울 대표하는 문화·예술·관광 ‘핫플’로 자리매김



이번 봄, 서울 송파구가 준비한 다양한 문화 이벤트를 즐기기 위해 505만 명이 석촌호수를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17일 이에 대해 서울시 인구 938만여 명의 절반을 넘는 수치로, 송파가 서울을 대표하는 문화·예술·관광의 중심지로 자리 잡은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우선, 올해 벚꽃을 보기 위하여 260만 명의 상춘객이 석촌호수를 찾았다. ‘호수벚꽃축제’가 시작된 지난 3월 27일부터 개화기간인 4월 14일까지 19일 동안 집계한 결과다. SK텔레콤 빅데이터와 구 자체 집계를 함께 분석한 것이다.

특히 축제가 시작된 3월 27일부터 벚꽃엔딩 콘서트가 열린 4월 6일까지 빅데이터를 집중분석한 결과, MZ세대 방문이 가장 많았다. 20대가 50만 7246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34만 3560명, 10대가 20만 2922명 순이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해당 기간 전체 방문객의 62%로 석촌호수가 젊은층에게 봄꽃 나들이 명소로 자리 잡은 것을 알 수 있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빠짐없이 송파구를 방문한 점도 눈에 띄었다. 서울시는 물론 멀리 전라남도와 제주특별자치도에서도 석촌호수를 다녀갔다.

이처럼 올해 벚꽃 개화기간 석촌호수가 국민적 관심을 받은 데 대하여 구는 5일간의 축제가 끝난 후에도 야간 경관조명과 포토존, 버스킹 등 방문객에게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하였다.

구의 이러한 노력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다. 지난 4월 5일과 6일은 석촌호수 벚꽃 개화시기와 주말이 맞물려 인근 방이맛골, 송리단길, 호수단길 방문객이 축제가 열린 주말보다 평균 30~45% 증가하였다. 실제 방이맛골 음식점주인 A씨는 "평소보다 매출이 40~50% 상승하였다"고 전하였다.

5월 현재, 구는 롯데그룹과 함께 준비한 ‘라프라스&피카츄’ 전시로 방문객의 발길을 끌어모으고 있다. 롯데그룹에 따르면, 지난 16일까지 245만 명이 전시를 관람한 것으로 추산되었다. 해당 전시는 ‘포켓몬타운 2024 위드 롯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달 27일부터 석촌호수에 떠 있는 16m의 대형 포켓몬 캐릭터를 만날 수 있는 이색 전시다. 오는 19일까지 계속된다.

서강석 송파구청장은 "올해 봄 서울 인구의 절반이 넘는 방문객들이 재미와 행복, 낭만을 즐기기 위하여 송파구를 찾아주셨다"며 "계절마다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를 마련하여 더 많은 분들이 송파의 매력을 즐기고 지역경제도 활기를 되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윤림 기자
김윤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