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통 취임 사흘 앞두고…대만 여야 국회서 난투극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8 15: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대만 여야 의원들의 난투극. 대만 TVBS 캡처



대만의 여야 입법위원(국회의원)들이 ‘쟁점 법안’을 처리를 놓고 국회에서 집단 난투극을 벌였다. 민진당 소속 라이칭더 총통 당선인의 취임식(20일)을 앞둔 가운데, 야권이 장악한 국회에서의 여야 갈등이 극한으로 치달으면서 라이칭더 새 정부는 시작부터 험로를 걸을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대만 매체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제1야당인 국민당은 전날 제2야당 민중당과 공조해 입법원(국회)과 의원들의 권한을 확대하고 정부에 대한 견제 기능을 강화하는 내용의 이른바 ‘5대 국회 개혁’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국회에서 ‘법안 낭독’ 등의 절차를 진행했다. 여당인 민진당은 권력 남용 소지가 있는 이 법안을 강압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헌법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반대해 왔다.

민진당 의원들은 국회에서 법안의 강행 처리를 막기 위해 연단으로 올라가 점거를 시도했고, 이를 저지하는 국민당 의원들과 몸싸움을 벌이며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의원들 사이에서는 주먹질과 발길질이 오가기도 했고 일부는 연단에서 떨어지거나 넘어지기도 했다. 이번 물리적 충돌로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실려 간 의원들은 민진당 5명, 국민당 1명 등 총 6명이다.

국민당 출신의 한궈위 입법원장(국회의장)은 산회를 선포하고 오는 21일 국회에서 표결 절차를 재논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라이칭더 당선인은 국회에서의 여야 충돌 이후 소셜미디어를 통해 "부상을 입은 의원들과 당원들에게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한다"면서 국회와 야당을 향해 "헌법을 준수해 합리적인 논의로 돌아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석 기자
김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