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난회 피해는 전쟁 수준…1도 오르면 GDP 12% 사라져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8 16:3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 뱅크



지구온난화로 지구 온도가 1℃ 상승할 때마다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이 12%씩 감소해 전쟁에 버금가는 피해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하버드대 경제학자 에이드리언 빌랄과 노스웨스턴대 디에고 칸지그는 최근 발표한 연구 논문에서 2100년까지 화석 연료 사용으로 인해 지구 온도가 3℃ 오를 경우 전 세계의 생산 및 자본, 소비가 50% 넘게 급락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들은 이 정도의 경제적 손실은 "한 국가 안에서 끊임없이 이어지는 전쟁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에 버금가는 정도"라고 평가했다.

이들은 또 지난 50년간 지구 온난화가 발생하지 않았다면 사람들의 평균 구매력은 지금보다 37% 더 높았을 것이라고 추정했으며, 이러한 손실은 앞으로 기후 위기가 더욱 빨라지면서 급등할 것이라고 짚었다. 이번 논문이 추정한 기후 위기로 인한 경제 손실의 규모는 그간 미국 등 각국 정부가 추정해 온 손실에 비해 약 6배 더 높은 수준이다. 앞서 미국 환경보호국(EPA)은 탄소가 1톤 배출될 때마다 발생하는 경제적 비용을 190달러(약 25만 원)로 추정했으나, 이번 연구 논문은 이 비용이 1056달러(약 143만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김석 기자
김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