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번 성형한 여성 공항검색대 걸린 이유…얼굴 나사가?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0 23: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성형수술을 19차례나 한 30대 대만 여성이 얼굴 안의 나사 때문에 공항 검색대에서 걸렸다는 사연이 화제다. 인스타그램 캡처



절골 후 다시 뼈 붙일 때 나사 사용
수술 후 뼈 고정된 후에는 제거해야



대만 30대 여성이 공항 검색대에 걸린 뒤 얼굴에 나사가 박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 여성은 성형수술을 19차례 진행했는데, 그 과정에서 얼굴 곳곳에 나사가 박힌 것으로 보인다.

19일(현지시간) 뉴욕 포스트에 따르면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130만 명이 넘는 대만 출신 모델 팡 기원(36)은 얼마 전 공항에서 보안 검사를 하다가 자신의 얼굴에 나사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공항 보안 검색대를 통과하는데 아랫입술 아래에 2.5㎝ 정도 되는 나사가 발견돼 당황스러웠다"며 "코를 포함해 얼굴 여러 군데서 발견된 사진이 마치 퍼즐 같았다"고 밝혔다.

나사는 성형수술 과정에서 삽입된 것으로 보인다. 이 여성은 이마 수술 2회, 눈꺼풀 5회, 코 5회, 턱 수술 2회, 지방 흡입 수술 5회 등 지금까지 19번이 넘는 성형 수술을 했으며, 수술 비용만 25만 달러(약 3억4000만 원)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팡 기원은 "8년 전에 턱 보형물 시술을 받았는데, 그때 나사가 아직도 있는 것 같다"며 "턱 보형물에 길이가 3㎝나 되는 못이 있었다. 그저께 알았다. 나는 진짜 성형광. 얼굴이 퍼즐을 맞춰놓은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팡 기원이 자신의 SNS를 통해 공개한 CT 사진을 보면 그녀의 입술 바로 아래에서 2.5㎝ 정도의 수술용 나사가 보이며, 코와 턱 근처에도 나사가 박혀있다.

실제 얼굴 윤곽 수술이나 양악 수술을 할 때 뼈 절골 후 원하는 위치에 뼈가 다시 붙을 동안 고정용으로 철사나 고정나사를 쓰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때 사용하는 나사는 인체에 무해한 인체 전용으로 수술 후 뼈가 다 고정된 후에는 제거해야 한다. 이를 제거하지 않으면 나중에 질환이나 외상 등이 발생했을 때 진단을 방해하거나 주변 조직을 더 손상시킬 위험이 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