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온 ‘말랑이’…“발암물질 1분 만에 80배 늘어”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2 15: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다양한 스트레스 해소용 장난감. 홍콩 성도일보 캡처

중국의 일부 스트레스 해소용 장난감에 발암물질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져 주의가 필요하다고 홍콩 성도일보가 2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중국 본토에서는 ‘주물럭 장난감’(중국명 녜녜<捏捏>)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모양이 인형, 음식 등으로 다양하고 귀여운 데다 한 손에 들고 다니며 주무르면 스트레스가 풀린다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이전에 피규어를 좋아했다는 저장성 항저우의 탕 모씨는 "지난 3월부터 주물럭 장난감에 빠져들었다"면서 "가방에 매달아 놓고 다니며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거린다"고 말했다.

대부분 실리콘 재질이어서 주물럭거려도 금세 원래 모양으로 돌아온다.

중국 네티즌들은 안전 문제에 대한 우려도 제기하고 있다.

실제로 성도일보에 따르면 중국 매체 선전신문망은 지난달 말 아이가 인터넷에서 구매한 제품에서 코를 찌르는 강한 냄새가 났다는 일부 중국 네티즌의 불만을 전했다.

발암물질인 폼알데하이드 공기 중 농도를 테스트했더니 1분 만에 80배 가까이 치솟았다고 선전신문망은 덧붙였다.

다수 블로거와 애호가는 장난감이 인후통과 두통, 피부 가려움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피를 토하는 기침을 하고 백혈구 수치가 정상치를 밑돌았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또 많은 주물럭 장난감이 개인 판매자가 만들기 때문에 생산 정보와 품질 인증서 등이 부족한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전문가들은 관련 부서에 감독 강화를 요청하면서 소비자들에게는 정기적인 소독과 손 씻기 등을 권장하고 있다.

유해성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비슷한 중국산 제품은 쿠팡과 네이버 쇼핑 등 국내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주물럭 장난감’이나 ‘말랑이’, ‘스퀴시’, ‘찐득볼’ 등으로 검색하면 수만 개의 제품이 나온다.알리익스프레스나 테무 등 중국계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통해서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상황이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