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쿠자 심상찮다...일본판 ‘범죄와의 전쟁’ 벌어지나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2 15: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야쿠자.교도 연합뉴스

일본 최대 야쿠자 조직인 ‘야마구치구미’와 분파인 ‘기즈나카이’간 충돌로 시민 안전이 우려되자 일본 정부가 이들을 ‘특정항쟁 지정 폭력단’으로 지정하는 절차에 착수했다.

교도통신과 NHK방송에 따르면 효고현과 오사카부 등 6개 지자체 공안위원회는 내주 관련 지정 절차에 착수할 방침이다.이들 야쿠자 조직간 충돌로 보이는 사건이 2017년 이후 작년까지 10건 넘게 확인돼 30명이 검거되는 등 두 조직간 대립이 심상치 않은 데 따른 것이다.

특히 2022년에는 야마구치구미 간부에 대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용의자로 붙잡힌 기즈나카이 간부가 이달 22일 기소됐으며 역시 2022년에 또 다른 야마구치구미 조직원이 상대편 조직원이 쏜 총에 맞아 크게 다쳤다.

특정항쟁 지정 폭력단은 2012년 폭력단대책법 개정에 의해 도입된 제도로, 조직원 5명 이상의 모임이나 조직 사무소 이용 금지 등 여러 제한을 가하며 이를 위반하면 당국이 바로 체포할 수 있다.

야마구치구미와 기즈나카이가 이번에 지정되면 제도 도입 이후 4번째 지정 사례가 된다.야마구치구미는 현재 조직원이 약 3500명이고 야마구치구미에서 분리된 조직인 기즈나카이는 약 60명으로 알려졌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앞서 일본은 2012년과 2020년, 2022년 등 3차례 특정항쟁 지정 폭력단을 지정한 바 있다. 이 가운데 2020년 1월 지정된 야마구치구미와 ‘고베 야마구치구미’, 2022년 12월 지정된 야마구치구미와 ‘이케다구미’는 현재도 해제되지 않은 상태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