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음주 뺑소니’ 김호중 등 3명 구속영장 청구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2 17:59
  • 업데이트 2024-05-22 20: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 씨와 소속사 관계자 등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2일 서울중앙지검 인권보호부(부장검사 임일수)는 특가법상 도주치상과 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 위반, 범인도피 방조 혐의로 김 씨에 대해 경찰에 신청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

또 김 씨의 소속사 대표 이광득 씨와 본부장 전 모 씨에 대해서는 각각 범인도피교사 혐의와 증거인멸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씨는 지난 9일 밤 11시 반쯤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이후 매니저가 허위 자수하고 김 씨가 사고 17시간 뒤에야 경찰에 출석하는 등 김 씨가 음주 상태에서 사고를 내고 도주했고 소속사와 조직적으로 이를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