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두환 호 ‘일해’, 공원 명칭 사용안돼”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2 23:3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2일 오후 경남 합천군 합천읍 일해공원 입구에서 ‘일해공원 명칭 변경 촉구 입장문 발표’에 앞서 공원명이 적힌 메모를 찢고 있다. 연합뉴스



‘일해공원’ 인쇄된 종이 찢어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22일 "독재자 호를 군민이 이용하는 공원에 사용하는 것은 상식과 멀다"고 말했다.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호를 딴 경남 합천군 합천읍 일해(日海) 공원을 찾은 자리에서다.

조 대표는 이날 합천이 고향인 같은 당 차규근 당선인, 생명의숲되찾기합천군민운동본부 회원 등과 함께 일해공원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 씨는 5·18 광주 학살 주범이다. 반란과 내란수괴죄로 사형선고를 받았는데 국민에게 사과하기는커녕 죽는 날까지 변명만 늘어놓았다"며 "이런 독재자의 호가 공원 이름으로 사용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매국노 이완용 호는 일당인데 그의 고향인 경기 성남 분당의 어떤 공원 이름을 ‘일당 공원’으로 해야 하느냐"며 "일해나 일당은 이름 가치 측면에서 다를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일해공원을 사용하는 것은 우리나라 지명 표준화 편람 원칙에도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우리나라 지명 표준화 편람에서는 사후 10년이 지난 인물도 특별한 반대가 없을 때만 (이름을 지명으로) 사용할 수 있는데 일해공원은 이런 기준이나, 현대사의 아픔을 따져봤을 때 사용해서는 안 될 일이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일해 공원’이라는 글자가 인쇄된 종이를 참석자들과 함께 찢기도 했다.

2004년 새천년 생명의 숲이라는 이름으로 개원한 일해공원은 2007년부터 현재 이름으로 개칭해 논란이 이어져 왔다. 군은 일해공원 명칭 변경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공론화 절차에 착수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