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증거 노렸나…금고만 쏙 들고나간 구하라 금고 절도범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2 09: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고 구하라의 영정사진. 뉴시스



가수 고 구하라가 ‘버닝썬’ 사태의 실마리를 찾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구하라 금고 절도 사건’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21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6개월 전 MBC가 보도한 구하라 자택 침입 사건이 재조명됐다.

지난 2020년 1월 장례 절차가 끝나 가족들이 집을 비우자마자 구하라의 청담동 자택에 한 남성이 침입했다.

CCTV에 찍힌 범인은 안경과 마스크를 써 얼굴을 가리고 손에는 장갑을 끼고 있었다. 이 남성은 비밀번호를 아는 듯 자기 집처럼 현관 비밀번호를 눌러 보고, 문이 열리지 않자, 벽을 타고 2층 베란다를 통해 집으로 침입했다.

남성은 가로·세로 약 30㎝ 크기의 금고만 훔쳐 달아났는데, 마치 집 내부 구조에 익숙한 듯 금고가 보관돼 있던 옷방으로 직행한 뒤 다른 고가품은 하나도 건드리지 않고 금고만 쏙 훔쳐 갔다.

구하라의 지인들은 범인이 자연스럽게 현관문 비밀번호를 누르고 침입을 시도했다는 점과 집 내부 구조를 훤히 꿰고 있었던 점 등을 들어 범인이 구하라를 잘 알고 있는 지인이거나 아니면 그 지인의 사주를 받은 제3의 인물의 소행일 것으로 봤다. 구하라 가족의 법률대리인인 노종언 변호사는 "평소에 구하라 씨가 금고에 목걸이나 귀걸이 같은 값어치가 나가는 것들, 또 본인이 재테크하면서 썼던 계약서 그리고 예전에 썼던 휴대전화들 그런 걸 보관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당시 경찰은 사건에 대해 9개월 넘게 수사했지만 결국 범인을 특정하지 못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고 구하라의 집에 침입해 금고만 훔쳐간 남성. MBC 보도화면 캡처



CCTV 영상을 분석한 배상훈 프로파일러는 남성에 대해 "전문 절도범이라든가 절도 경험이 있는 것 같지는 않다"며 "입은 옷에 야광 같은 게 번뜩이는데 전문가라면 저러지 않는다. 사람들 눈에 금방 띄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범인이 매우 급하게 금고를 훔쳐야 하는 사정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배 프로파일러는 "다른 건 손 안 대고 필요한 것만 가지고 바로 나오는 형태라고 보면 금고 속의 무언가가 진짜 시급한 사람에 의한 절도일 것"이라며 "금전 목적은 아닐 거다. 왜냐면 금고에 뭐가 있는 줄 알고 들고나오나. 그 안이 비어있을 수도 있고. 단순 절도범이라고 하면 당연히 다른 것도 확인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 프로파일러는 "휴대전화는 요즘 사설에서도 포렌식 된다. 옛날 사진, 동영상을 지웠다 해도 남는다"면서 범인이 휴대전화를 노렸을 가능성을 제시했다.

한편 지난 19일 BBC 뉴스 코리아는 버닝썬 사건 관련 다큐멘터리에서 승리, 정준영 등 문제 연예인들과 경찰의 유착관계를 밝히는 데 구하라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보도했다.

박세영 기자
  • # 버닝썬
  • # 구하라
  • # 최종범
  • # 승리
  • # 정준영
  •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