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통보에 앙심…3년 사귄 여친에 둔기 날린 20대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15: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3년을 사귄 여자 친구의 이별 통보에 앙심을 품고 둔기를 휘두른 20대 남성이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됐다. 피해 여성은 머리를 크게 다쳐 입원한 상태다.

22일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 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18일 오전 4시쯤 서대문구의 한 주택에서 3년간 교제했던 전 여자 친구 B 씨에게 둔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택배로 선물을 보냈다며 B 씨를 집 밖으로 불러낸 뒤 둔기를 휘두른 것으로 파악됐다. 현관문 옆에 숨어있다가 B 씨가 문을 열고 택배를 찾는 순간을 노린 것이다.

경찰은 지난 1월 이별 통보를 받은 A 씨가 사전에 둔기를 준비해 계획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