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역 2년’ 조국 “盧, 검찰·언론에 조리돌림…어떤 것인지 나는 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11:59
  • 업데이트 2024-05-23 21: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연합뉴스



“檢, 자기들에겐 솜방망이, 야당엔 쇠몽둥이…검찰개혁 완성할 것”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인 23일 “검찰 개혁을 22대 국회에서 완성하겠다”며 “수사권을 회수해 국민께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추모글에서 “노 전 대통령이 받았던 먼지떨이 표적 수사와 편파 불공정 수사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특히 조 대표는 “유폐된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검찰과 언론에 의해 조리돌림 된다는 것이 무엇인지 나는 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은 검찰이 권력을 내려놓고 국민을 섬기는 참된 기관이 될 수 있다는 희망을 갖고서 검찰이 제자리를 찾도록 노력했다”며 “그 선의는 악의로 돌아왔다”고 평가했다.

그는 “검사들은 개혁에 저항했고, 개혁을 비아냥대며 조롱했다. 수사로 보복했다”며 “당시 노 전 대통령을 윽박지르던 검사들은 지금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나”라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최근 검찰 고위직 인사에 대해서도 “‘친윤’(친윤석열)으로는 성에 차지 않아 ‘진윤’, ‘찐윤’을 발탁한다. (그래도) 검찰 게시판은 조용하다”며 “비겁하다. 세상에 이런 겁쟁이 집단이 어디 있나”라고 비판했다.

조 대표는 “검찰은 자기들에게는 솜방망이를, 야당에는 쇠몽둥이를 휘두른다”며 “더는 검사 개인의 양심에 맡길 수 없다. 헌법과 법률을 고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박세영 기자
  • # 조국
  • # 노무현
  • # 검찰 개혁
  •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