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국립의대 신설 추천대학 선정 용역 착수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15: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남도청사. 전남도청 제공


6월 용역기관 선정 10월까지 마무리



무안=김대우 기자



전남도는 23일 ‘전남도 국립의대 신설 정부 추천을 위한 용역’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용역은 공정성, 객관성, 공신력을 고려해 국내 대형 컨설팅업체나 대형로펌 등에 위탁할 계획이다.

도는 6월까지 용역기관을 선정하고 목포대와 순천대를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해 10월 말까지 정부 대학 추천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도는 이 기간이 5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

선정된 용역기관에서는 3단계로 정부 추천대학 선정 절차를 진행한다. 1단계는 설립방식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국립의대 및 대학병원 설립방식을 검토한다. 2단계는 사전심사위원회를 구성해 평가 기준 마련과 평가심사위원을 선정한다. 3단계는 평가심사위원회를 열어 정부 추천대학을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도는 용역비로 예산 약 10억 원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도 관계자는 "대학, 도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공모 기준을 정하는 등 모든 과정을 공정하게 처리하고 어느 대학이 선정되더라도 소외되는 지역이 없도록 도민의 건강권 확보와 지역 의료체계 완성을 위해 종합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