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 서울, 골키퍼 백종범 징계 재심 청구 안 한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10:54
  • 업데이트 2024-05-23 11: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FC 서울의 백종범.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FC 서울이 골키퍼 백종범에게 내려진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징계에 대해 재심 청구를 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은 23일 오전 SNS를 통해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에서 내린 백종범 선수 징계에 대해 재심 청구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백종범은 지난 11일 인천 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에서 경기 종료 직후 인천 서포터스석을 향해 주먹을 불끈 쥐고 포효했다. 이에 성난 인천 팬들이 물병 수십 개를 그라운드로 던졌고, 서울의 기성용이 물병에 맞기도 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이와 관련해 16일 상벌위원회(위원장 조남돈)를 열어 인천 구단에 홈 5경기 응원석 폐쇄 및 제재금 2000만 원의 징계를 내렸고, 백종범에 대해선 ‘관중에 대한 비신사적인 행위’를 이유로 제재금 700만 원을 부과했다. 이 과정에서 조남돈 상벌위원장이 훈련을 이유로 상벌위에 불참한 백종범에 대해 "백종범도 징계 대상인데, 팀 훈련 때문에 상벌위에 불출석한다는 건 연맹 디그니티(존엄)를 철저히 무시하는 것"이라고 지적해 논란을 불렀다.

서울은 백종범에게 내려진 징계에 대해 반발, 재심 청구를 고려했다. 또 서울 팬들은 제재금을 마련하겠다며 모금을 하기도 했다. 서울은 지난 20일 상벌위 결정문을 송달받은 후 내부 검토를 거쳤으나 재심 청구를 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은 "백종범이 ‘반스포츠적 행위’로 제재금 700만 원의 징계를 받은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 결정이란 판단에 재심 청구 여부에 대해 고심해 온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백종범이 현재 상황을 부담스러워하고 경기에 더 전념하고자 한다는 의지를 확인했다. 재심 청구보다 선수를 적극 보호하고 더 좋은 경기력을 위해 지원하는 게 구단의 역할을 다하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