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김계환 사령관 휴대전화서 ‘VIP 격노’ 녹취 확보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4 06: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이 해병대 채모 상병 사망 사건 수사외압 의혹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21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순직 해병대원 조사 무마 외압’ 의혹


‘순직 해병 조사 무마 외압’ 의혹을 수사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핵심 피의자인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의 휴대전화에서 이른바 ‘VIP 격노설’을 언급한 녹취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의혹을 수사하는 공수처 수사4부(부장 이대환)는 김 사령관의 휴대폰을 포렌식하는 과정에서 해병대 간부들과의 통화 중 윤석열 대통령이 격노했다는 취지의 대화 내용이 담긴 통화 녹음 파일을 복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수처는 확보한 녹음 파일 내용을 토대로 해병대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고, 이 과정에서 "작년 8월 1일 김 사령관으로부터 윤 대통령이 격노했다는 취지의 언급을 들은 바 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는 김 사령관도 이달에만 두 차례 소환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1일엔 오전에 김 사령관을 소환하고, 오후엔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을 소환해 대질신문을 추진하는 등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당시 박 전 단장 측은 대질에 응했으나, 김 사령관 측이 강하게 거부하며 무산됐다.

박 전 단장을 대리하는 김정민 변호사는 전날 한 유튜브 방송에서 "(공수처가) 대통령 격노 부분은 진술을 일부 확보했고 진술을 뒷받침하는 녹취파일이랄지 이런 것들이 다 채증이 된 것 같다"며 "그걸 전제로 한 대화가 포렌식에 녹취가 돼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사령관은 그간 "VIP를 언급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공수처가 진술과 녹음 파일을 모두 확보한 것으로 알려지며 김 사령관에 대한 수사가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박세영 기자
  • # 김계환
  • # 윤석열 격노
  • # 순직 해병
  •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