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빅테크 강세에 나스닥 사상 최고치 경신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5 07:2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일하는 트레이더. 연합뉴스



엔비디아 2.57%·애플 1.66% 상승


뉴욕증시가 엔비디아 등 인공지능(AI) 관련 기술주의 강세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전날 가파르게 하락한 데 따른 반발 매수세가 기술주 위주로 유입된 것으로 풀이된다.

2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 대비 36.88포인트(0.70%) 오른 5304.72로 마감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4.33포인트(0.01%) 오른 3만9069.59, 나스닥종합지수는 184.76포인트(1.10%) 뛴 1만6920.79에 마감했다.

이날 상승세로 나스닥 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다시 한 번 경신했다.

이번 주 들어 나스닥은 엔비디아의 호실적에 힘입어 전주 대비 1.41% 상승하며 강세를 이어갔다. S&P500은 0.03% 상승하는 데 그쳤고 다우지수는 2.33% 하락해 5주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엔비디아는 이날도 2.57% 오르며 강세를 이어갔다. 이날 강세로 엔비디아의 시총은 2조6600억 달러를 돌파, 시총 2위인 애플과의 격차를 3000억 달러 이내로 줄였다.

주요 기술주 7곳을 가리키는 ‘매그니피센트7’(M7)은 이날 대체로 상승했다. 애플이 1.66% 올랐으며 메타플랫폼스는 2.7%, 마이크로소프트(MS)는 0.74%, 알파벳A는 0.83% 상승했다. 아마존은 0.17% 하락했다.

코인베이스는 가상자산 이더리움의 상장지수펀드(ETF)가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 승인받았다는 소식에 5% 상승했다. 주식거래 앱 로빈후드도 3.9% 올랐다.

한편 뉴욕 증시는 오는 27일(현지시간) ‘메모리얼 데이’를 맞아 휴장한다.

박지웅 기자
박지웅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