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식 “올 여름 장마·폭염 재난안전 대비 총력…인명피해 제로화” 전군에 지시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5 08: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해병대 1사단 장병들이 2023년 7월 18일 폭우로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경북 예천 지역에서 소형고무보트(IBS)를 투입해 실종자 수색에 총력을 쏟고 있다. 해병대 1사단 제공



신원식, 지휘서신 6호 하달…"장병 안전 100% 확보 후 대민 지원"

군 당국은 올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비가 많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재난안전 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전군에 ‘인명피해 제로화’를 당부하는 지휘서신을 내려보낸 데 이어 ‘전군 재난안전 주요 지휘관 회의’(이하 지휘관 회의)를 열어 안전 대비 지침도 하달했다.

25일 국방부에 따르면 신 장관은 지난 14일자로 전군에 하달한 지휘서신 6호를 통해 "장마와 폭염이 도래하기 전인 5월 말까지 취약지역을 꼼꼼하게 진단하고 철저히 보완해 어떠한 재난 재해가 발생하더라도 ‘인명 피해 제로화·재산 피해 최소화’를 달성해 달라"고 당부했다.

신 장관은 "우리 군은 기상이변을 ‘비군사적 안보위협’의 하나로 인식하고 각종 재난 상황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 특히 "대민 지원은 장병들의 안전이 100% 확보된 가운데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7월 안전 장구를 지급받지 못한 채 수해 실종자 수색에 나섰다가 순직한 해병대 채모 상병 사건과 같은 일이 반복돼서는 안 된다는 지시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전날 개최된 지휘관 회의에서 "현장지휘관 책임 아래 대민 지원을 시행하라"며 "영관급 이상 지휘관이 현장에서 임무 능력 범위를 판단해 먼저 조치하고 나중에 보고하는 체계를 갖춰달라"고 강조했다.

현장 지휘관은 현장 상황을 판단하는 데 있어 지휘부와 괴리감이 발생하지 않도록 충분한 의사소통을 하고, 지원 현장의 지형을 잘 아는 유경험자가 정찰을 통해 안전 위해 요소를 사전에 제거할 것 등도 당부했다.

지휘관 회의에서는 기상 특보 발령 땐 ‘재난단계’를 순서대로 격상하지 말고 부대 지휘관 판단에 따라 선제적으로 높이도록 안전 지침도 하달했다.

국방부는 재난단계를 총 3단계로 운영하는데 1단계에서는 특정 관리 대상시설 사전대피 계획 점검과 예방 활동이 이뤄진다. 2단계서는 재난피해 예상 지역 부대의 병력과 장비의 신속 대피 등의 준비가 이뤄지며, 3단계에서는 군 피해복구와 정부 차원의 조직적인 지원 준비 등을 위한 필수인원이 편성된다.

국방부는 "악천후 땐 모든 야외활동을 중지하고, 피해 상황 파악도 기상특보 해제 이후 주간에 3인 이상 조를 편성해 실시해야 한다"면서 "재난신속대응부대와 탐색구조부대도 출동에 대비해 안전 장비와 물자 확보 여부 등 임무 수행 여건을 재점검하라는 지침도 내렸다"고 전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