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희, 넘어져도 버디 9개…KB금융 리브챔피언십 2R 선두

  • 연합뉴스
  • 입력 2024-05-25 06:46
  • 업데이트 2024-05-25 06: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태희[KPGA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김용태·김한별 1타차 추격…김찬우, 스코어카드에 서명 안 해 2벌타

만 40세 생일을 앞둔 이태희가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KB금융 리브챔피언십에서 넘어지는 사고를 당하고도 맹타를 휘둘렀다.

이태희는 24일 경기도 이천시 블랙스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더블보기 1개, 보기 2개를 적어냈지만, 버디 9개를 뽑아내 5타를 줄였다.

중간 합계 8언더파 136타를 친 이태희는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오는 26일에 만 40세가 되는 이태희는 KPGA 투어에서 4승을 올린 베테랑이다. 지난주 SK텔레콤 오픈에서 공동 7위에 오르는 등 이번 시즌 6개 대회에서 톱10 두 번을 기록했다.

10번 홀에서 출발한 이태희는 전반에만 버디 5개를 뽑아내며 무서운 상승세를 탔다. 하지만 18번 홀에서 1번 홀로 이동하던 중 넘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이태희는 “크게 다치지는 않았는데 손이 얼얼하고 발바닥이 아팠다”며 “신경이 쓰였고 경기에도 영향을 준 것 같다”고 말했다.

1번 홀(파5)에서도 버디 행진을 이어가던 이태희는 2번 홀(파4)에서 더블보기, 4번 홀(파4)과 5번 홀(파5)에서 연속 보기를 적어내 크게 흔들렸다.

침착해지려고 물을 많이 마셨다는 이태희는 6번 홀(파4)부터 3개 홀 연속 버디로 만회하며 기분 좋게 2라운드를 마쳤다.

이태희는 “아시안투어를 병행하다 보니 체력 관리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체력이 흔들리니 쇼트게임에서도 원하는 대로 되지 않았는데 점점 경기력이 올라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태희 뒤에는 중간 합계 7언더파 137타를 친 김용태와 김한별이 1타차로 추격했다.

2019년 투어에 데뷔한 뒤 아직 우승이 없는 김용태는 버디 8개를 잡고 보기는 2개로 막아 하루 동안 6타를 줄이는 선전을 펼쳤다.

김한별은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4타를 줄여 김용태와 공동 2위에 자리했다.

마지막 홀까지 선두권을 달리던 김찬우는 스코어카드에 서명하지 않고 스코어 접수처를 벗어났다가 2벌타를 받았다.

김찬우는 5언더파 139타로 장동규, 이형준 등과 공동 5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지난주 SK텔레콤 오픈에서 최경주와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을 펼친 박상현은 4오버파 148타를 치는 부진으로 컷 탈락했다.

이번 시즌 준우승 두 번 등 우승은 없지만 좋은 성적을 써냈던 박상현은 올해 처음으로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디펜딩 챔피언 김동민도 4오버파 148타를 쳐 컷 탈락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