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군대 가야 사람 돼? 제 아들 무탈하게 제대했지만…”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7 13: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연합뉴스



"청년들 어이없는 이유로 죽는 상황 납득 안 돼"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최근 육군 훈련병의 잇따른 죽음에 대해 "21세기 대한민국에서 군대 간 청년들이 어이없는 이유로 죽는 상황을 이해할 수도 납득할 수 없다"면서 "면밀히 살피고 따져보겠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27일 SNS를 통해 "어제는 육군 훈련병이 ‘군기 훈련’을 받다가 숨졌고 지난 21일에는 또 다른 훈련병이 훈련 중 수류탄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면서 "제 아들은 무탈하게 병장 제대를 했지만 만약 제 아들이 군 복무 시 유사한 변을 당했다면 아비로서 심정이 어땠을지…"라며 숨진 훈련병과 유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

조 대표는 "‘군대 가야 사람 된다’는 말은 불과 20여 년 전까지도 농담 반 진담 반으로 하던 얘기였지만 당시에도 저는 전근대적인 이야기라고 얘기했다"면서 "2024년에 ‘얼차려’란 방식으로 군기를 잡는 것이 합리적이고 시대에 맞는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특히 조 대표는 "정말 군기를 따지고 ‘얼차려’야 하는 곳은 어디일까"라고 덧붙였다. ‘채 상병 특검법’에 반대하는 여권과 관련 당사자들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조 대표는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는 젊은이들의 인권을 제도적으로 보장하고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희생에는 합당한 보상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