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장위안, “한국인 조상은 중국인”…혐한 망언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7 11:49
  • 업데이트 2024-05-27 14: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비정상회담’에서 활동했던 중국인 장위안.

JTBC 예능 ‘비정상회담’ 등에 출연했던 중국 출신 방송인 장위안이 역사 왜곡, 혐한 발언으로 도마에 올랐다.

중국 관련 소식을 전하는 유튜브 채널 ‘쉬는시간’은 지난 24일 장위안의 SNS 방송 내용을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장위안은 “곧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한국인이 중국 문화를 훔치는 것에 대해서도 묻겠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중국 문화를 훔치는 한국인들의 생각을) 알고 싶기 때문에 길거리 인터뷰를 할까 한다”면서 “단오절, 공자, 한자, 중국 절기와 관련된 것 등 중국적인 요소에 대해 ‘이게 전부 한국 것이라 생각하는지’ 묻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장위안은 K-팝 걸그룹 아이브가 최근 발표한 신곡 ‘해야’의 뮤직비디오를 두고 “해당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 속 한 장면이 만인갱(일제 집단 학살지)을 떠올리게 한다. 티저 공개일과 콘서트 날짜 등이 아픈 중국 역사와 관련 있다. 실수라면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앞서 중국 일부 네티즌은 한국적 색채를 입힌 이 뮤직비디오에 대해 “중국 문화를 훔쳤다”는 얼토당토않은 주장을 펼쳐 질타를 받기도 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SNS에서 한국 관련 발언하는 장위안. 유튜브 채널 ‘쉬는시간’ 영상 캡처

더 나아가 장위안은 “한국에서 아무나 붙잡고 확인해서 3, 4대를 올라가면 그 조상 상당수가 중국인”라면서 “한국 언론이 보도해도 전혀 상관없다. ‘장위안이 틱톡에 이런 영상으로 비판했다’라고 맘대로 보도하라. 오히려 보도되길 바란다”고도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이런 장위안의 언행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27일 SNS를 통해 “중국의 유명 유튜버와 틱톡커가 한국 문화를 자국 문화라고 억지 주장하는 사례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이들의 삐뚤어진 중화사상은 양국 관계만 악화시킬 뿐이니 반드시 자중해야만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