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세계첫 목조 인공위성 완성…9월 발사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9 12: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교토대 우주 목재 프로젝트 X 캡쳐



일본 교토대와 스미토모임업 연구팀이 세계 첫 목조 인공위성 ‘리그노샛’(LignoSat)을 완성했다고 마이니치신문과 아사히신문이 29일 보도했다.

리그노샛은 한 변 길이가 10㎝인 정육면체 형태로 내부에 전자기기가 탑재됐으며 무게는 약 1㎏인 초소형 위성이다. 목련과 활엽수로 제작됐고 금속과 접착제는 사용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4년 간 개발 끝에 완성한 위성을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에 내달 4일 양도할 예정이다. 리그노샛은 미국 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9월 발사하는 로켓에 실려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운반되고, 10월 중에 일본 실험동에서 우주 공간으로 방출된다. 연구팀은 이후 약 반년 동안 우주의 온도 차, 방사선, 자외선이 위성 내구성과 형태·재질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할 계획이다. 마이니치는 "목조 위성은 완전히 연소하기 때문에 오염을 유발할 가능성이 작고 우주 쓰레기 감소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박상훈 기자
박상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