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그 암캐입니다” 이탈리아 여성 총리의 ‘뒤끝’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9 06:19
  • 업데이트 2024-05-29 10: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데 루카 주지사와 멜로니(오른쪽) 총리. 이탈리아 안사 통신 캡처



자신 모욕한 남부지역 단체장 만나 대놓고 ‘면박’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가 28일(현지시간) 남부 도시 카이바노에서 열린 스포츠 센터 개관식에서 빈첸초 데 루카 캄파니아 주지사에게 악수를 청하며 “데 루카 주지사님, (제가) 그 암캐 멜로니입니다. 잘 지내셨나요?”라고 말했다. 당황한 데 루카 주지사는 굳은 표정으로 “어서 오세요. 저는 건강합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멜로니 총리가 자신을 ‘암캐’라고 소개하며 상대방을 당황시킨 이유에 대한 전사가 있다. 특히 이는 지난 2월 16일 데 루카 주지사가 하원의사당 밖에서 기자들과 대화를 나누던 중 멜로니 총리를 “암캐(stronza·bitch)”라고 부른데 대한 일종의 ‘뒤끝’으로 해석된다.

당시 제1야당인 민주당(PD) 출신인 데 루카 주지사는 당시 지방정부에 더 많은 재정 운용 권한을 부여하는 지방자치법에 반대한다는 뜻을 정부에 전달하고 지방 교부금 확대를 요청하기 위해 캄파니아주의 여러 시장과 함께 로마를 방문 중이었다. 이는 부유한 북부에 비해 재정 자립도가 낮은 이탈리아 남부 지역 단체장들의 주된 요구사항이다.

멜로니 총리는 바쁜 일정을 이유로 면담 요청을 거부한 뒤 “시위할 시간에 일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을 쓰라”고 핀잔을 줬다. 이에 데 루카 주지사는 기자들과 대화하던 중 “돈이 있어야 일을 하지. 너나 일해라. 이 암캐야”라고 응수했다. 멜로니 총리가 이날 카이바노를 찾아 자신을 기다리던 데 루카 주지사에게 그 말을 고스란히 되돌려준 셈이다.

현지 온라인매체 ‘팬 페이지’는 “멜로니 총리가 데 루카 주지사를 얼어붙게 했다”며 “멜로니 총리에게 ‘올해의 뒤끝상’을 줘야 한다”고 비꼬았다. 이탈리아 사상 첫 여성 총리인 멜로니가 이끄는 집권당인 이탈리아형제들(FdI)은 공식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통해 두 사람이 만나는 영상을 올린 뒤 “조르자가 우리에게 인생을 가르쳐주네요”라고 제목을 뽑기도 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