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한동훈, 1년만 참아야…좋은 기회 온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30 05:54
  • 업데이트 2024-05-30 07: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전 위원장이 국민의힘 패배 최소화에 기여”


김종인 전 개혁신당 상임고문은 29일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전당대회 등판론에 대해 “상대적으로 대통령의 힘은 1년이 지나면 더 빠지게 될 수밖에 없고 그렇게 되면 누가 다시 지자체 선거를 이끌어갈 것이냐 하는 그런 문제가 대두가 될 것”이라면서 “그때 기회는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이 차기 국민의힘 당 대표에 도전하지 않고 2026년 6월 지방선거 등 다른 기회에 등판하는 것이 정치적으로 더 나은 선택이라는 의미다.

김 전 고문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한 전 위원장이 정치적으로 현명한 판단을 한다면 당분간 당에 들어와 대표 같은 걸 할 생각은 안 할 거라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김 전 고문은 “한 전 위원장이 비대위원장을 하면서 소위 여당의 당 대표라는 것이 대통령실과의 관계에서 굉장히 어렵다는 것을 스스로 확인했을 것”이라며 “결국 여당 대표라는 것은 대통령과 관련해 행동반경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한 전 위원장이 다른 사람들이 흔히 얘기하는 식으로 꼭 당 대표 출마를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 전 고문은 최근 논란이 된 ‘한동훈 책임론’에 대해서는 “한 전 위원장이 국민의힘 패배를 최소화하는 데는 기여를 했다고 생각한다”며 “사실 국민의힘은 지난 2년 동안에 평가를 해서 패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있었다”고 평가했다. 한 전 위원장의 향후 정치적 행보에 대해 “다음 선거가 그렇게 오래 남지도 않았다”며 “2년 후면 지방자치단체 선거를 해야 할 텐데, 그때 등장할 수도 있고 하여튼 기회는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김 전 고문은 “일단은 어떻게 정치가 흘러가는지 한번 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내가 (한 전 위원장을) 만날 일은 없을 것이고, 제삼자로서 객관적으로 평가를 할 적에 그런 판단을 할 수 있다는 얘기”라고 덧붙였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