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맛 간 586 막말’ 양문석에 “선거 도와달랄 땐 형님 하더니…”

  • 문화일보
  • 입력 2024-05-30 07:51
  • 업데이트 2024-05-30 07: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왼쪽)과 우상호 의원. 연합뉴스, 뉴시스



“2년에 한 번 있는 국회의장 선거 당원 포션 줬다고 당원 중심 정당되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자신에 대한 막말을 퍼부은 양문석 민주당 경기 안산시갑 당선인에 대해 “이분이 과거 통영에 (국회의원으로) 출마했을 때 제가 일부러 통영까지 가서 지원유세를 했다”며 “그때는 ‘형님형님’ 하면서 도와달라고 요청해 가서 도와줬던 사이”라고 말했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우 의원은 전날 SBS 유튜브 ‘정치컨설팅 스토브리그’에 출연해 양 당선인에 대해 “이분은 제게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관계는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우 의원은 “(양 당선인에게는) 그런 인연 자체가 별로 소중하지 않구나 하는 느낌이 들었다”며 “아예 몰랐던 사람이 (그런 말을) 했으면 차라리 ‘저 사람 누구지’ 이러면 되는데, 너무 잘 아는 후배가 이렇게 말하니까 되게 당황스럽고 놀라웠다”고 전했다.

다만 우 의원은 “할 말은 많지만 제 국회의원 임기의 마지막 이틀을 그런 분의 그런 독설에 대응하면서 끝내고 싶지 않아 대응을 안 하겠다”며 “제 임기의 마지막 이틀을 이런 일에 허비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이재명 당대표가 추진하는 당원 민주주의 강화에 대해 우 의원이 우려를 나타내자 양 당선인은 지난 2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맛이 간 기득권, 맛이 간 586, 그중 우상호 따위”라며 “시대정신이 20년 전의 기준으로 멈춰 선 작자”라고 맹비난한 바 있다.

그러나 우 의원은 양 당선인이 같은 글에서 자신을 향해 ‘당원 중심 정당에 반대한다’는 취지로 비판한 것에 대해선 반박했다. 양 당선인은 원내대표 및 국회의장 후보를 선출할 때 권리당원이 참여해야 당원이 주인인 당이 될 수 있다는 취지로 언급한 바 있다.

우 의원은 “당원 중심의 정당을 만드는 건 찬성이다. 근데 그걸 왜 국회의장을 뽑는 선거에 당원이 참여하는 것으로 해결하려고 하느냐”며 “2년에 한 번 있는 국회의장 선거에 당원 포션(지분)을 10% 줬다고 해서 당원 중심 정당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이어 “오히려 상시적으로 민주당의 운영과 흐름을 감시하고 보고를 받을 수 있는 정당 체제를 만드는 것이 당원 중심 정당”이라며 “(양 당선인의 주장은) 허위 의제다. 그걸 안 주면 당원 중심 정당이 아닌 것처럼 이야기하면, 진짜 당원 중심 정당을 만들기 위한 과제가 묻힌다”고 지적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