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 남편 10억, 아내 10억…전북서 나란히 복권 1등

  • 문화일보
  • 입력 2024-05-30 21: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동행복권 홈페이지 캡처



부부가 함께 구매한 복권을 나눠 긁자 각각 1등에 당첨되면서 총 20억 원을 수령하게 된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당첨자는 "평소 봉사활동을 자주하는 등 좋은 일을 많이 했는데 선하게 살아서 큰 선물로 돌아온 것 같아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30일 복권 수탁사업자 동행복권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스피또2000’ 53회차 1등 당첨차 A 씨 부부의 사연을 소개했다. 동행복권에 따르면 A 씨는 최근 전북 익산시 영등동의 한 복권 판매점에서 복권을 구매했다. 평소 한 달에 한두 번씩 복권을 구매한다는 그는 이날도 아내와 함께 복권을 구매하러 나섰고 매번 구매해오던 판매점에서 스피또2000 10장을 구매했다.

집으로 돌아와 5장씩 나눠 긁은 부부는 환호성을 지를 수밖에 없었다. A 씨와 아내가 긁은 복권에서 각 1등에 당첨된 복권이 나왔기 때문이다. 1등 당첨금은 10억 원으로, 총 20억 원을 받는다.

A 씨는 "이날 복권을 구매한 아내가 갑자기 ‘왠지 될 것 같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면서 "당첨된 사실을 확인하고 아내와 부둥켜안고 환호했다"고 말했다. 당첨금 사용처로는 "대출금을 갚고 노후 계획에 보태고 자녀들에게도 나눠줄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불우이웃을 도우면서 더욱 착하게 살겠다"고 전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