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4년 전 자랑스런 서울대 동문 1위 윤, 부끄러운 1위 조국…다시하면?”

  • 문화일보
  • 입력 2024-05-30 21:3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조국(왼쪽) 조국혁신당 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은 "지난 27일 서울대 강연 때 ‘2020년 서울대학교 학생들이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동문을 뽑았을 때 1위는 89%의 지지율로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이 했다’며 ‘한번 다시 해 보라’고 그랬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그때 가장 부끄러운 동문이 제가 알기로는 조국 교수였을 것"이라면서 "그런 것들을 왜 안 하게 된 건지는 모르겠지만 젊은 세대의 윤석열 지지가 왜 급속도로 식었는지를 다시 한 번 투표해 보면 어떨까"라고 제안했다.

이 의원은 30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매년 서울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조사하던 ‘자랑스러운’ ‘부끄러운’ 동문 투표가 윤석열 대통령 등장 이후 사라졌다며 지금 하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궁금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가 말한 투표는 서울대 동문 온라인 사이트인 ‘스누라이프’가 진행한 ‘2020년 하반기 자랑스러운 동문상’ 투표를 말한다.

당시 16명의 후보 중 윤석열 총장이 총투표수 1283표 중 1149표(89.5%)로 1위를 했고, 그 뒤를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426표·33.2%), 금태섭 전 의원(350표·27.2%),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291표·22.6%),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249표·19.4%) 순으로 이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15표·1.1%). 조국 전 법무부 장관(25표·1.9%), 심상정 정의당 의원(12표·0.9%)은 1% 안팎에 머물렀다.

스누라이프가 2021년 6월 실시했던 ‘2021 상반기 부끄러운 동문상’ 투표에선 조국 전 장관이 총투표수 1345표 중 1250표(92%)를 얻어 1위, 2019년, 2020년에 이어 3년 연속 불명예를 안았다.

진행자가 "다음 대선 앞두고 또 투표하면 달라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하자 이 의원은 "다음 대선이 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재미로라도 한번 해 봤으면 좋겠다"며 조기 대선이 치러질 수도 있다는 듯한 뉘앙스로 답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