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오물풍선은 성의의 선물,계속 주워담아야 할 것”… 유엔사 “정전협정 위반 조사 중”

  • 문화일보
  • 입력 2024-05-30 01: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경남 거창군 위천면 한 논에 북한이 날려 보낸 것으로 보이는 대남 전단 살포용 풍선 잔해 추정 물체가 발견됐다. 사진은 해당 물체.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김여정 "인민 표현의 자유"라 비꼬며 "한국 살포 오물량 몇십배로 대응"
유엔사, 北 오물 풍선 도발에 "정전 협정 위반, 조사 착수"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29일 대남 오물풍선이 "인민의 표현의 자유"라며 살포를 제지하는데 한계가 있으니 "대한민국 정부에 정중히 양해를 구하는 바"라고 비아냥댔다.

김 부부장은 우리 정부가 대북 전단이 표현의 자유라며 금지할 수 없다고 한 것을 비꼬며 자신들도 이에 대응해 "한국 국민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 오물풍선을 보냈다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이와 관련 유엔군사령부는 29일 "군사분계선(MDL)을 넘은 대남 오물 풍선 살포는 정전협정 및 국제법 위반에 해당한다"며 "이 문제에 대한 공식적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배포한 담화에서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의 오물풍선이 국제법 위반이라고 지적한 데 대해 "풍선이 날아가는 방향에 따라서 ‘표현의 자유’와 ‘국제법’이 규정되는가"라고 반박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대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헐뜯는 정치 선동 오물인 삐라장과 시궁창에서 돋아난 저들의 잡사상을 우리에게 유포하려 했다"며 "우리 인민을 심히 우롱 모독한 한국 것들은 당할 만큼 당해야 한다"고도 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북한이 보낸 대남 전단 살포용 풍선으로 추정되는 쓰레기더미 물체가 발견된 경기도 평택시 한 야산에서 군 장병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오물풍선이 "‘표현의 자유 보장’을 부르짖는 자유민주주의 귀신들에게 보내는 진정 어린 ‘성의의 선물’"이라며 "계속 계속 주워 담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김 부부장은 "앞으로 한국 것들이 우리에게 살포하는 오물량의 몇십배로 건당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26일 김강일 국방성 부상 명의로 낸 담화를 통해 대북단체의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고 밝혔고 28일 밤부터 가축 분뇨, 쓰레기 등을 담은 대형 풍선을 남쪽으로 날려 보냈다.

대한민국 전역을 뒤덮은 북한의 ‘오물 풍선 도발’과 관련해 유엔군사령부가 29일 "정전협정 위반에 해당한다"며 "이 문제에 대한 공식적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공지한 입장문에서 "북한이 살포한 풍선은 배설물과 기타 폐기물을 운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유엔사는 이 문제에 대해 공식적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유엔사는 제3자의 감독을 위해 중립국감독위원회가 조사를 참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마야 나네즈 유엔사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대우받기를 원한다고 수차례 밝혔지만, 분변과 기타 오염 물질이 담긴 풍선을 이웃나라 영공으로 보내 주민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행위는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우리는 한반도 평화 유지 노력을 방해하는 북한의 국제법 위반을 규탄한다"고 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강원 철원군 철원읍 사요리의 논에서 북한이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대남전단 풍선. 연합뉴스



유엔사의 입장은 김 부부장이 "풍선이 날아가는 방향에 따라 표현의 자유와 국제법이 규정되는가. 뻔뻔스러움의 극치"라고 주장한 이후 수 시간 만에 나왔다. 합동참모본부가 이날 "저급한 국제법 위반 행위"라고 비난한 데 이어 유엔사도 이번 대남 오물 풍선 살포가 김 부부장 주장과는 달리 국제법 위반임을 분명히 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북한군은 지난 28일 밤부터 29일까지 약 260여개의 대남 오물 풍선을 날려보냈다. 군은 ‘하루치 기준 역대 최대 규모’라고 했다. 과거 북한은 2016년과 2017년 한 해 1000개 이상의 대남 풍선을 살포했었지만 하루에 수백개에 달하는 풍선 살포는 이례적이다.

정충신 선임기자, 권승현 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