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MA 상용화’ 공헌, 한국 첫 ‘글로벌 ICT 노벨상’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0 11: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0일 오전 서울 중구 SK텔레콤 타워 외벽에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상용화를 이끈 기업 및 기관의 이름과 성과 등이 기재된 ‘IEEE 마일스톤’ 현판이 설치돼 있다. SK텔레콤 제공



■ IEEE, SKT 등‘마일스톤’선정

아날로그보다 10배 이상 향상
TDMA 맞서 첫 통화에 적용
TV시연·인터넷 전송 반열에

고 서정욱 과기장관에 감사패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업계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이동통신 사례가 글로벌 ICT 분야의 노벨상에 선정됐다.

SK텔레콤은 1996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삼성전자, LG전자 등과 함께 이룬 CDMA 대규모 상용화가 국제전기전자공학협회(IEEE)가 선정하는 ‘IEEE 마일스톤(Milestone)’에 등재됐다고 10일 밝혔다. IEEE는 1884년 토머스 에디슨과 그레이엄 벨 주도로 창설된 전기·전자공학분야 세계 최대 학회로, 1983년부터 인류 사회와 산업 발전에 공헌한 역사적인 업적을 기리는 IEEE 마일스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IEEE 마일스톤은 ‘글로벌 ICT 분야의 노벨상’으로 불린다. 앞서 IEEE 마일스톤에 선정된 업적들로는 벤저민 프랭클린의 전기 연구(1751년), 최초의 무선 라디오 방송(1906년), 최초의 텔레비전 공개 시연(1926년), 최초의 반도체 집적회로(1958년), 최초의 인터넷 전송(1969년) 등이 있다. 그동안 북미·유럽·일본과 같은 기술강국이 업적의 90% 이상을 차지했고, 국내 기업이 수상 기업 반열에 이름을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과 ETRI, 삼성전자, LG전자는 1990년대 이동통신의 수요 폭증에 대응해 통화용량을 아날로그 방식보다 10배 이상 증가시킬 수 있는 CDMA 디지털 이동통신 시스템 상용화에 성공했다. 당시 세계 기업들은 시분할다중접속(TDMA)을 놓고 치열한 기술 경쟁을 벌였지만, 대한민국은 성장 잠재력이 획기적으로 높은 CDMA 상용화에 도전해 세계최초로 상용화할 수 있었다.

‘IEEE 마일스톤’ 선정 기업에 수여되는 기념 현판 제막 행사는 이날 오후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열릴 예정이다. 캐슬린 크레이머 IEEE 차기 회장은 “CDMA 상용화를 위한 대한민국 민관의 협업 노력과 선견지명이 ICT 분야에 필수적인 기술을 세계에 제공한 이정표로 인정받게 되었다”고 밝혔다. 유영상 SK텔레콤 CEO는 “정부와 기업이 한마음으로 이뤄낸 CDMA 상용화의 창의·도전·협력을 되새기는 온고지신의 자세로 인공지능(AI) 시대를 개척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제막행사가 끝난 뒤에는 과학기술부 장관과 SK텔레콤 부회장을 역임했던 고 서정욱(사진) 장관 유족에게 감사패가 전달될 예정이다. 고인은 SK텔레콤 재직 당시 CDMA 상용화를 이끌었던 경험을 바탕으로 ‘IEEE 마일스톤’ 등재를 적극 추진해왔다.

이용권 기자 freeuse@munhwa.com
이용권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