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크리에이터 팬덤 플랫폼 ‘디어스’ 22일 출범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0 11:2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첫 크리에이터 팬덤 플랫폼 ‘디어스’



국내 최대 K-팝 기업 하이브의 자회사 바이너리코리아(BINARY KOREA)가 개발한 국내 최초 크리에이터 팬덤 플랫폼이 오는 22일 공식 출범한다.

신규 플랫폼의 명칭은 ‘디어스(THEUS)’로 ‘크리에이터와 팬이 우리(US)가 되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바이너리코리아가 앱 서비스를 개발하고 디지털 엔터테인먼트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가 크리에이터 입점 관리를 비롯한 운영 매니지먼트를 맡아 공동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바이너리코리아와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앞서 지난해 10월 유튜버와 틱토커 등 크리에이터와 그들의 팬들을 위한 팬덤 플랫폼을 만들기로 협의하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디어스는 ‘크리에이터와 팬덤이 모이는 단 하나의 놀이터’를 목표로, 크리에이터가 직접 참여해 팬들과 활발한 커뮤니케이션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크리에이터별 전용 ‘스페이스’가 존재해 크리에이터가 해당 공간에 자신의 콘텐츠를 업로드하고 팬들과 소통하며 각각의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팬덤 활동을 전개할 수 있다.

바이너리코리아는 디어스 공식 출범에 앞서 지난 3월부터 베타 테스트를 진행해 왔다. 현재 디어스에는 도티를 비롯해 옐언니, 또또커플, 아누누, 앙찡, 종지부부, 인싸가족, 조재원 등의 크리에이터가 입점해있다. 공식 론칭 전임에도 이미 2만여 명의 유저가 가입해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새로운 소통의 장을 만들어 가고 있다.

바이너리코리아는 오는 22일 유명 크리에이터들과 함께하는 디어스 공식 론칭 파티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그 전까지 치즈필름, 1분만, 신사장 등 10여 팀의 크리에이터들이 추가로 합류한다.

김성민 바이너리코리아 대표는 "디어스는 크리에이터를 위한 팬덤 플랫폼으로서 현재 20여 팀의 크리에이터 외에도 더 많은 크리에이터 분들이 지속적으로 입점할 계획이고, 크리에이터들의 다양한 피드백을 바탕으로 새로운 기능들을 업데이트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