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조작 연루 무혐의’ 임창정 “이름에 먹칠…평생 반성하겠습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0 12:37
  • 업데이트 2024-06-10 12: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임창정(연합뉴스)



“평생 반성하며 살겠습니다.”

소시에테제네랄(SG) 증권발 주가폭락 사태에 연루됐으나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은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임창정은 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우선 지난 일 년이 넘는 기간 동안 저의 신중하지 못했던 판단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과 팬 여러분들께 머리숙여 깊이 사죄드린다”면서 “어리석고 미숙함으로 인해 귀한 이름에 먹칠을 해 많은 분들께 상처를 주게 돼 너무나도 참담한 심정”고 밝혔다.

임창정은 이어 “여러분들께서 주신 그 소중한 이름과 얼굴을 너무 쉽게 쓰이게 하고 아티스트로서 본업에 충실하지 못하며 많은 분들께 아쉬움을 남겨드려야 했던 지난날이 정말 속상하고 죄송스러울 뿐”이라며 “변명할 필요도 없는 무지한 행동과 철없는 선택들에 대해 법적인 처벌은 받지 않는다 하더라도 그것이 어찌 저의 부끄러웠던 행동을 다 가릴 수 있을까”라고 자책했다.

이어 “이 모든 일들을 절대 잊지 않고 평생 반성 또, 반성하며 살도록 하겠다. 지켜봐 주십시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창정은 SG 증권발 주가폭락 사태 핵심 인물인 라덕연 대표에게 30억 원을 투자하고, 투자자 모임에 참석해 발언하는 등 시세조종 범행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하지만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부(합수부)는 지난달 30일 임창정에 대해 불기소 처분했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