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수십억 사기피해 고백 “괜찮은 줄 알고…”

  • 뉴시스
  • 입력 2024-06-10 07:40
  • 업데이트 2024-06-10 08: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짠돌이’로 유명한 가수 김종국이 사기 피해 경험을 털어놨다.

김종국은 9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서 “사람들이 옆에서 백 번 얘기해도 안 흔들리다가, 하도 주변에서 재테크 해야 한다고 하니까 고심 끝에 돈을 넣었다. 그 금액이 몇십억이었다”라고 고백했다.

그룹 ‘룰라’ 출신 이상민이 “사기 당한 적은 없지”라고 묻자 의외로 “많지”라고 답한 김종국은 “괜찮은 줄 알고 했는데 알고 보니 아니었다”고 했다.

김종국은 그 일을 겪고 나서 “‘일해서 번 돈 말고는 관심을 끊자’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자신에게 돈을 빌려 달라고 하는 사람도 많다며 김종국은 “어머니가 옛날부터 돈 빌려줄 때 안 받을 생각 하고 빌려주라고 했었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