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격 후유증… 하타오카, 日 올림픽티켓 경쟁서도 ‘불안’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11:2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LPGA 숍라이트 클래식 1R서
골프 규칙 위반으로 실격 처리
세계랭킹 20위로 하락해 불리


규정을 제대로 알지 못한 실수가 엄청난 후폭풍으로 이어질 위기다.

일본의 하타오카 나사(사진)는 11일(한국시간)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지난주보다 한 계단 하락한 20위에 자리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6승의 하타오카는 지난주 열린 숍라이트 클래식에 출전했다가 2라운드를 앞두고 실격을 당했고 결국 세계랭킹이 하락했다.

LPGA투어는 하타오카가 1라운드 9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 후 잃어버린 공을 찾는 과정에서 연쇄적으로 골프 규칙을 위반했다고 지적하며 실격 처리했다. 하타오카는 두 번째 샷 후 잃어버린 공을 찾는 과정에서 규정인 3분을 넘겼다. 두 번째 샷을 쳤던 지점으로 되돌아가 경기를 재개해야 한다는 규칙까지 위반했다. 결국 벌타 없이, 잘못된 지점에서 경기를 재개한 뒤 스코어카드를 제출한 하타오카는 스코어카드 오기로 실격 처리됐다. 하지만 하타오카가 공을 찾는 과정에서 경기위원이 동반했음에도 공을 찾는 시간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는 대회 진행의 문제도 지적됐다.

이번 사건은 단순히 선수 한 명의 실격으로만 볼 수 없다. 하타오카는 실격의 여파로 세계랭킹이 하락했고 이에 맞물려 후루에 아야카(일본)가 3계단 상승해 19위를 꿰찼다. 이는 2024 파리올림픽 여자골프의 메달 경쟁 구도를 바꿀 수 있는 의미 있는 변화다.

한국의 올림픽 메달 경쟁국인 일본은 8위인 사소 유카의 올림픽 출전이 확정적인 가운데 후루에와 하타오카, 21위인 야마시타 미유까지 3명이 1장 남은 출전권을 경쟁하고 있다. 파리올림픽 여자골프 출전 경쟁은 다음 주 메이저대회인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이 마지막 기회다. 후루에는 이번 주 LPGA투어 마이어클래식의 출전 명단에 있으나 하타오카는 없다. 야마시타는 일본에서 열리는 대회에 출전한다. 다음 주는 셋 다 메이저대회에 출전해 경쟁할 예정이다.

한국 선수 중에는 고진영이 지난주보다 한 계단 상승한 6위로 최고 순위를 지켰다. 김효주는 한 계단 하락해 12위가 됐다. 베테랑 듀오 신지애와 양희영은 각각 1계단과 3계단 하락해 22위, 23위로 밀려 올림픽 출전이 불투명해졌다.

오해원 기자 ohwwho@munhwa.com
오해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