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근대5종 세계선수권 男女계주 사상 첫 동반 우승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11:2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근대5종 대표팀의 전웅태(오른쪽)와 서창완이 10일 중국 정저우에서 열린 국제근대5종연맹(UIPM) 2024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계주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UIPM 제공



男 전웅태·서창완, 우크라 제쳐
女 김선우·성승민 이집트 따돌려


근대5종 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처음으로 남녀 계주 동반 우승을 이뤘다.

전웅태(광주광역시청)와 서창완(국군체육부대)은 10일 중국 정저우에서 열린 국제근대5종연맹(UIPM) 2024 세계선수권 펜싱, 수영, 승마, 레이저 런(사격+육상) 합계 1466점을 획득하며 정상에 올랐다. 우크라이나가 1442점, 프랑스가 1427점으로 2, 3위에 자리했다. 한국이 근대5종 세계선수권 남자 계주에서 우승한 건 2022년(전웅태-정진화) 이후 2년 만이다.

김선우(경기도청)와 성승민(한국체대)도 여자 계주에서 합계 1321점으로 이집트(1282점)를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의 여자 계주 사상 첫 금메달이다. 종전 여자 계주 최고 성적은 2019년과 2022년의 동메달이다.

전웅태는 UIPM 인터뷰에서 “세계선수권 출전, 올림픽 준비 과정은 무척 즐겁다”면서 “이제 개인전이 시작되는데 계속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선우는 “한국의 세계선수권 여자계주 첫 금메달을 획득해 기쁘다. 승민이와 함께 이룬 성과이기에 의미가 더 크다”고 강조했다. 남녀 계주는 오는 8월 8∼11일 예정된 2024 파리올림픽 근대5종 경기의 세부종목은 아니다. 올림픽 근대5종에선 남녀 개인전만 진행된다. 하지만 대표팀은 올림픽을 약 두 달 앞두고 개최된 이번 세계선수권에서 뛰어난 경기력을 발휘, 올림픽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대회는 15일까지 남녀 개인전이 열리며, 마지막 날인 16일엔 혼성 계주 경기가 진행된다.

정세영 기자 niners@munhwa.com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