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전 병력 부족한 러, 여성 수감자 대거 석방해 전장 투입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16: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여군 병사. 우크라이나 국방부 제공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병력 부족에 시달리는 러시아가 여성 죄수까지 대거 석방해 전장에 동원하려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재소자 출신의 두 여성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의 전투에 참전시키기 위해 지난달 말 교도소에서 일군의 여성 재소자들을 석방했다고 전했다. 군 모집 담당자가 상트페테르부르크 외곽의 교도소를 돌며 여성 재소자들을 모집했다는 것이다. 다만 이 모집이 단일 사례인지, 시범 프로그램인지 아니면 대규모 계획의 일환인지는 확실치 않다고 NYT는 전했다.

러시아 당국은 지난해 가을부터 여성 재소자들을 모으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3개 지역의 교도소 전·현 수감자들에 따르면 군복을 입은 신병 모집책들이 지난해 가을 여성 교도소를 돌면서 여성 수감자들에게 입대를 제안했다. 이들은 사면과 함께 1년 동안 최전방에서 복무하는 대가로 러시아 최저임금의 10배인 한 달에 2000 달러(275만 원)의 임금을 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입대하겠다고 자원한 여성 재소자들은 아무런 설명을 듣지 못한 채 여전히 교도소에 복역 중이라고 전 재소자들이 전했다. 지난해 상트페테르부르크 인근 교도소를 방문한 신병 모집책들은 여성 죄수들에게 저격수, 의무병, 무선 통신병으로 복무할 것을 제안했는데, 이는 그간 러시아 여성 군인들이 보조적인 역할을 맡아왔던 것과는 크게 달라진 것이다.

전 재소자들은 러시아 교도소의 열악한 상황이 일부 여성 재소자들이 입대하기로 결정한 데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했다. 여성 재소자들은 항상 침묵을 지키며 겨울철 영하의 기온에서도 교도소 내 톱질 작업장에서 하루에 12시간씩 강제 노동을 해야 했다. 러시아 당국이 여성 재소자까지 전쟁터에 동원하려 하는 것은 인기 없는 징병제를 피하기 위해 사회 주변부에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의존하는 것이라고 NYT는 진단했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