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 한국학교서 호신용 스프레이에 20명 병원행…학생이 장난으로 살포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14:58
  • 업데이트 2024-06-11 16: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동경 한국학교 홈페이지



도쿄 신주쿠구에 있는 한국학교에서 11일 학생이 호신용 스프레이를 뿌려 수십 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

동경 한국학교는 이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11일 오전 9시 30분쯤 교내에서 학생이 장난으로 방범 스프레이를 살포해 몇 학생들이 신체 이상을 호소했다”며 “119 구급대에 지원을 요청해 관련 학생들 치료를 위해 병원에 이송했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 학생 보호자와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그 외 학생들은 안전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날 사고는 한국학교에 재학 중인 중학생이 학교에 가져온 호신용 스프레이가 진품임을 증명하기 위해 뿌렸고, 가스가 에어컨을 통해 퍼지면서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민영 방송 니혼테레비(닛테레)는 “지금까지 학생 40명이 컨디션 불량을 호소했다고 한다”며 “20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나머지 20명도 이송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부상자는 모두 경상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박상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