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53명 여성과 결혼한 남성 “현재 부인이 천생연분”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23: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평생 53명의 여성들과 결혼한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부 압둘라(63). 엑스



사우디아라비아의 한 남성이 평생 53명의 여성과 결혼한 것으로 알려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의 가장 긴 부부 생활은 25년이며 가장 짧은 부부 생활은 단 하룻밤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53번의 결혼을 통해 생긴 자녀의 수를 명확히 밝히지 않았으나 여러 매체는 이를 두고 "기록적인 수치"라고 표현했다.

11일 영국 매체 메디나 퍼블리시 등에 따르면 아부 압둘라(63)는 평생 53명의 여성과 결혼했다. 다만 현재는 모두 이혼하고 1명의 여성과 결혼생활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첫 결혼은 20살 때로 6살 연상의 부인과 결혼해 자녀를 뒀다. 그러나 첫 부인과는 두 번째 부인 문제로 3년 만에 이혼했다. 이후 줄곧 결혼과 이혼을 반복한 그는 최근에 만난 여성과 마지막 부부 생활을 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러 번 결혼한 이유에 대해 그는 "여성들로부터 마음의 안정과 정신적 위안을 받고 싶었지만 그렇지 못했다"면서 "여러 부인에게 공평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순탄치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최근 부부 생활을 시작한 현재 아내는 진정한 천생연분"이라며 "앞으로 또다시 재혼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슬람권인 사우디에서는 한 번에 최대 4명까지 부인을 둘 수 있는 일부다처제를 허용하고 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