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만에 韓 무대 선 계은숙…“감회가 깊고 기쁘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09:34
  • 업데이트 2024-06-11 09: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0년 만에 한국 무대에 선 가수 계은숙

한국과 일본 음악 시장에서 족적을 남긴 가수 계은숙이 10년 만에 한국 무대에 섰다.

계은숙은 11일 방송되는 MBN ‘한일톱텐쇼’에 출연한다. 녹화 당시 오프닝 무대를 꾸민 계은숙은 1988년 일본 NHK ‘홍백가합전’에서 부른 ‘참새의 눈물’을 선곡했다. 무대가 끝난 후 울컥한 계은숙은 “감회도 깊고 기쁘다”며 “아름답고 신선하고, 창창한 후배들을 많이 양성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계은숙은 18세의 나이로 일본으로 건너가 6년 만에 ‘엔카의 여왕’이라 불린 원조 한류스타다. 일본 톱클래스 가수들에게도 ‘꿈의 무대’라 불리는 ‘홍백가합전’에 7번 출연할 정도로 절정의 인기를 누렸다. 계은숙은 일본 활동 당시 서툴렀던 일본어로 인해 힘들었던 시간을 회상하며 “많이 울었다. 노래 발음이 틀리는 건 굉장히 천박한 거라는 말을 들어서, 단어 하나를 가지고 3시간, 6시간을 고민하며 울었던 적이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일톱텐쇼’는 한일 국가대표 현역 가수들이 출격해 트로트는 물론 K-팝, J-팝까지 한일 양국의 숨겨진 명곡을 선곡, 치열한 명곡 대결을 벌이는 음악 예능 쇼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